생활경제 >

음식점 물수건·티슈 위생 엉망…소보원 서울 54곳 조사 세균 허용치 초과 20%



음식점에서 주는 물수건이나 물티슈에서 기준치 이상의 세균이나 고춧가루, 머리카락, 파 조각 등 이물질이 검출되는 등 위생상태가 엉망인 것으로 드러났다.

한국소비자보호원은 18일 서울시내 54개 음식점에서 점심시간에 주는 물수건과 물티슈에 대해 화학물질, 세균, 이물 함유 여부를 시험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조사 결과 54개 음식점 중 20.4%인 11개 음식점에서 제공하는 물수건과 물티슈에서 검출된 일반세균은 허용 기준을 최저 3.2배에서 최고 880배 초과했다.

물수건과 물티슈를 나눠 보면 물티슈는 32개 음식점 중 31.3%인 10개 음식점에서, 물수건은 22개 음식점 중 4.5%인 1개 음식점에서 일반세균 허용기준을 초과해 물티슈의 오염 정도가 더 컸다.


물수건을 제공한 22개 음식점의 물수건 모두에서는 고춧가루, 머리카락, 눈썹, 파, 김 조각, 실 등의 이물이 검출됐다.

또 물수건 제공 음식점 22곳 중 59.1%인 13곳에서, 물티슈 제공 음식점 32곳 중 9.4%인 3곳에서 피부장애를 일으킬 가능성이 있는 음이온계면활성제가, 물수건을 제공한 22개 음식점의 물수건 모두에서는 형광증백제가 검출됐다.

소보원은 물티슈, 물수건의 위생 관련 기준을 단일화하고 관련 기준에 물수건의 형광증백제 사용 금지를 추가하는 한편, 음식점 등에 대한 위생관리 감독 강화 등의 개선방안을 보건복지부와 식약청에 건의할 계획이다.

/ padet80@fnnews.com 박신영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