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베이징2공장 첫삽… 中시장2위 공략]어려울때 새도약 현대車만의 ‘저력’



현대자동차의 중국 현지 합작법인인 베이징현대는 18일 정몽구 현대차 회장, 김하중 주중대사, 왕즈산 베이징시장 등 한·중 인사를 비롯해 800여명의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제2공장 기공식을 가졌다.

현대자동차는 베이징시 동북쪽에 위치한 순이 지역에 연간 30만대 생산규모의 중국 제2공장을 건설한다.

43만평 부지에 총 10억달러(약 9542억원)가 투자되는 제2공장은 오는 2007년 11월 완공돼 시험생산을 거치고 2008년 1월부터 양산에 들어갈 예정이다.

베이징현대는 건물면적 8만2000평의 제2생산공장 외에 추가로 부지 5만평을 확보해 건물면적 1만평 규모의 연구개발센터를 건설한다.

오는 2008년 제2공장이 완성되면 베이징현대는 연간 30만대 생산능력을 갖춘 기존의 제1공장과 함께 중국내 생산규모가 60만대로 확대, 중국 제2의 자동차업체로 성장할 것으로 현대자동차측은 예상했다.

이날 기공식에 참석한 정몽구 회장은 축사를 통해 “중국 자동차산업의 지속적인 발전을 위해 연구개발 지원 등 철저한 현지화 전략을 추진할 것”이라며 “다양한 최신모델을 시장에 출시해 중국 고객에게 폭넓은 선택의 기회를 줄 계획”이라고 밝혔다.

당초 중국 인사와의 사전 약속으로 기공식에 불참할 것으로 알려졌던 김하중 주중대사는 스케줄을 바꿔 행사에 참석해 “현대차의 중국 현지공장 증설로 한·중간 경제협력이 한 단계 심화하는 계기가 됐다”고 평가했다.


왕즈산 베이징시장은 “지난 3년간 베이징현대는 한·중 합작의 모범기업으로 양국간 우의 증진과 경제·문화교류의 가교역할을 했다”고 평가하고 “이번 기공식을 계기로 베이징현대가 중국 자동차산업을 이끌어 가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정회장은 행사를 마치고 기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현재 검찰이 조사중인 현대차그룹 비자금 조성에 대해서는 함구한 채 “제2공장 건설은 현대차가 새롭게 도약하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밝히고 기공식 자리를 떠났다.

베이징현대는 지난해 총 23만3668대를 판매해 중국내 판매순위 4위를 기록했고 지난 1·4분기에는 6만6814대를 판매했다.

/ yih@fnnews.com 유인호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