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칼럼 >

[기자수첩]교통카드 ‘6월대란’예고/장승철기자



한동안 시끄러웠던 후불제 교통카드 사태가 일단 수면 아래로 가라앉았다.

사업 시행자인 한국스마트카드(KSCC)와 카드사들이 지난달 29일 개별 협상을 통해 접점을 찾고 수수료 분쟁을 일단락 지은 것이다. 이로인해 당초 우려됐던 ‘교통 대란’은 피할 수 있게 됐다.

그러나 양측의 이번 합의로 후불제 교통카드 사태가 말끔히 해소된 것은 아니다.

잠시 수면 아래로 가라앉았을 뿐이다. 오는 6월로 계약이 만료되는 일부 카드사들이 KSCC와 수수료 협상을 다시 벌여야 하기 때문이다.

이 협상은 이전과는 다소 차이가 있다. KB카드(400만장), 비씨카드(258만장), LG카드(150만장) 등 시장 점유율이 저마다 10% 웃도는 대형사들이 재협상을 기다리고 있다. 이들중 한 곳에서라도 협상이 난항을 겪을 경우 ‘교통 대란’은 불을 보듯 뻔하다.

이에따라 카드업계 안팎에서는 오는 6월 재계약 협상을 이번 사태의 중대 고비로 보고 있다. 재계약을 준비하는 카드사들이 협상안 마련에 어려움을 겪는 것도 협상을 낙관할 수 없는 점이다.

특히 오는 6월 협상을 기다리고 있는 카드사들은 이미 재계약을 마친 일부 카드사들이 여론의 비판을 의식, 갈등의 근본적인 해결을 덮어둔 채 KSCC의 무리한 요구를 들어줬다고 생각한다.

심지어 재계약을 앞둔 한 카드사 관계자는 “근본적인 문제를 해결하지 못하고 여론에 떼밀려 협상에 합의한 동종업계에 대해 배신감을 느낄 정도”라고 말한다. 장당 1.5%의 수수료를 사실상 KSCC에 모두 내준거나 다름없다고 주장한다. 일각에서는 카드사의 모그룹이 처한 일련의 악재에서 벗어나기 위해 불합리한 KSCC의 주장을 받아주며 ‘선심성’ 재계약을 했다는 이야기도 들린다.


이유야 어쨌든 ‘교통대란’을 피하기 위해서는 오는 6월 협상에서 양측이 모두 만족할 수 있는 결과를 도출해 내야 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후불제 교통카드 사업을 시행하는 KSCC의 만성적인 적자 구조를 파악하고 이를 해결하는 것이 순서일 것이다. 특히 KSCC의 최대 주주인 서울시는 중재자의 입장에서 사태 해결에 더욱 혼신의 힘을 기울여야 할 것으로 본다.

/ sunysb@fnnews.com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