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지난해 제조업 노동생산성 8.2% 증가



지난해 제조업 노동생산성이 전년보다 8.2%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그러나 지난 해 명목임금 상승률은 노동생산성을 앞지르는 9.3%나 돼 기업의 가격경쟁력이 약화됐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아울러 대기업과 중소기업간의 노동생산성 격차는 갈수록 커져 양극화 현상이 심화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산업자원부가 발표한 ‘제조업 노동생산성지수’에 따르면 지난해 제조업 노동생산성지수(산출량/노동투입량)는 138.7(2000년100기준)로 2004년보다 1.2%포인트 낮은 8.2% 증가율을 보였다.

산자부는 “노동투입량이 1.9% 줄어든 반면,산출량이 6.2%나 늘어난 것이어서 효율성이 향상됐다”고 분석했다.

특히 지난해 4·4분기 노동생산성은 지난 2004년 같은기간보다 13.1%나 늘어났으며, 지난 2004년 2·4분기 이후 처음으로 두자릿 수 증가율을 기록했다.

그러나 지난해 기업 규모별 노동생산성은 대기업이 11.6% 늘어난 반면, 중소기업은 2.3% 늘어나는데 그쳤으며, 이에 따라 지난 2002년 대기업 121.6, 중소기업 105.2였던 노동생산성지수는 지난해 대기업 169.7, 중소기업 115.6으로 격차가 크게 벌어졌다.

대기업의 노동생산성 증가율은 지난 2002년 19.6%에 이어 지난 2003년 11.1%, 지난 2004년 12.5% 등으로 두자릿 수를 유지하고 있지만, 중소기업은 지난 2002년 7.7%을 정점으로 지난 2003년 5.2%, 2004년 4.2% 등으로 떨어지고 있는 실정이다.


업종별로는 영상·음향·통신장비(21.6%), 봉제의복·모피(12.3%), 전기기계·변환장치(11.4%) 등 15개 업종이 증가했고 컴퓨터·사무용기기(-17.9%), 담배(-13.8%) 등 7개 업종은 하락했다.

산자부 관계자는 “양극화 현상을 완화하고 질좋은 성장을 이루기 위해서는 중소기업에 대한 설비투자·교육·경영혁신 등 지속적인 생산성 혁신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시간당 명목임금은 9.3%, 단위노동비용은 1.0% 각각 늘어났으며, 업종별 단위노동비용은 컴퓨터.사무용기기(25.9%), 의료.정밀.광학기기(16.9%)등 19개 업종에서 늘어난 반면 영상·음향·통신장비(-9.5%) 등 3개 업종은 줄었다.

/ blue73@fnnews.com 윤경현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