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학·과학 >

중외제약 항생제 노바티스 자회사에 수출



순수 국내기술로 개발된 중외제약의 고부가가치 항생제 '이미페넴'이 다국적 제약회사인 노바티스 계열사인 산도스사에 수출된다.

중외제약은 24일 오후 9시(한국시간) 스위스 바젤 노바티스 본사에서 양사 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이미페넴의 제조기술 이전과 산도스의 미국과 유럽 등에 대한 독점마케팅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본 계약을 체결했다고 25일 밝혔다.이에 따라 중외제약은 이미페넴시장의 50%를 차지하는 미국과 유럽에 교두보를 마련, 글로벌 브랜드로서의 경쟁력과 지속적인 매출증대를 도모하게 됐다.

이번 계약으로 중외는 산도스로부터 제조기술 이전에 따른 선수금 250만달러와 미국·유럽시장의 총 판매액에 대한 러닝 로열티를 받게 된다.
또한 이미페넴 제조에 필요한 핵심 원료를 매년 독점공급하게 돼 로열티와 원료수출을 합하면 연간 1500만달러 등 향후 총 1억달러 상당의 매출이 발생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중외제약 국제부 윤범진 이사는 "세계적인 산도스와의 계약체결로 우리 기술과 품질의 우수성이 다시 한번 입증됐다"며 "더욱 높아진 경쟁력으로 향후 이미페넴을 비롯한 다른 제품들에 있어서도 글로벌 비즈니스가 한층 탄력을 받을 것"으로 내다봤다.

한편, 중외제약은 지난해 일본과 브라질에 대한 수출을 시작으로 지난 3월 '푸넝'(潽能)이란 브랜드로 중국에 완제품을 수출했다.

/ shower@fnnews.com 이성재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