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서울시내 주유소 휘발유값 최고 15% 격차



고유가로 국내 석유류 가격이 오르면서 서울시내 휘발유값이 주유소에 따라 1ℓ에 최고 214원(15%), 경유값은 226원(20%) 정도 차이가 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연맹은 서울시내 주유소 307곳의 유류가격과 표시실태를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6일 밝혔다.

서울시내에서 리터당 휘발유값이 가장 싼 주유소는 중랑구 대창주유소로 ℓ당 1423원, 가장 비싼 곳은 강남구 논현동 힐탑주유소로 1637원이나 돼 가격차가 214원이나 됐다.

ℓ당 평균 휘발유값이 싼 지역은 중랑구 1475원, 은평구 1518원, 광진구 1528원, 동대문구 1530원 등의 순이었으며, 비싼 지역은 강남구 1603원, 중구 1588원, 마포구 1574원, 용산구 1568원의 순이었다.

정유사별 휘발유값은 SK가 ℓ당 평균 1560원으로 가장 높았고, GS칼텍스는 1559원, S오일은 1538원, 현대오일뱅크는 1526원으로 SK와 현대오일뱅크간에는 43원이나 차이가 났다.

이와 함께 서울시내 주유소별 평균 경유값은 1271원으로, 값이 싼 지역은 중랑구 1215원, 은평구 1229원, 도봉구 1231원, 양천구 1238원 등의 순이었고, 비싼지역은 강남구 1311원, 중구 1309원, 마포구 1293원, 용산구 1287원 등이었다.


또 서울시내 실내 등유값은 ℓ당 평균 982원, 보일러 등유값은 979원이었다. 실내 등유값는 양천구가 966원으로 가장 쌌고 구로구가 1012원으로 가장 비쌌으며, 보일러등유는 강동구가 952원으로 가장 낮은 반면 성동구는 1001원이나 됐다.

한소연 관계자는 “휘발유값이 낮은 주유소 50곳 중 11곳은 서울시내 평균 등유값보다 높은 가격에 등유를 파는 등 휘발유 가격이 낮다고 실내등유나 보일러 등유값이 반드시 싼것은 아니다”면서 “조사대상 주유소 307곳 중 40%(123개)가 가격표지판을 입구쪽에서 볼수 없게 출구쪽이나 안쪽에 설치했다”고 밝혔다.

/ hjkim@fnnews.com 김홍재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