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박병원 차관,“올 5% 성장 가능”



박병원 재정경제부 제1차관은 26일 “올해 5% 성장률 목표는 달성할 수 있다”고 밝혔다.

박차관은 26일 서울 장충동 신라호텔에서 한국투자증권 주최로열린 ‘한국 기업설명회 콘컨퍼런스’에 참석, “최근 유가·환율 등 대외여건이 악화됨에 따른 우려가 있으나 우리 경제는 내수와 수출의 균형된 회복에 의해 뒷받침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차관은 또 “국내에 투자한 대부분의 외국자본이 일자리 창출과 성실한 세금납부를 통해 한국 경제발전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면서 “지금까지도 없었지만 앞으로도 국내자본과 차별해 외국자본에 불이익을 주는 경우는 절대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올해부터 자본거래 허가제가 신고제로 바뀌어 외환거래 자유화 폭이 더욱 넓어졌다”면서 “기업활동을 제약하는 외환규제를 지속적으로 완화하는 동시에 기존의 외환자유화 일정을 재검토해 좀 더 앞당겨 시행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러한 외환자유화 조치가 외환시장의 폭과 깊이를 확충하고 수급불균형을 완화해 외환시장 안정에 도움을 줄 것”이라고설명했다.


박차관은 또 “지속적 경제성장을 위해 개방과 국제경쟁력 제고는 필수”라면서 “한·미자유무역협정(FTA)이 우리 경제·사회 시스템 전반을 업그레이드해 국가경쟁력을 획기적으로 높이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금융허브 구축을 위해 “한국투자공사(KIC)가 외국 자산운용사 등 세계적인 금융기관을 유치하고 올해 초 설립된 금융허브지원센터가 외국금융기관들의 고충을 해결할 것”이라며 “지난 3월 문을 연 금융전문대학원을 통해 시장에서 필요로 하는 우수한 금융인력도 양성해 낼 것”이라고 밝혔다.

박차관은 특히 ‘자본시장통합법’ 제정과 관련, “금융투자사들의 업무영역과 상품개발에 대한 규제를 대폭 철폐하고 투자자 보호를 선진국 수준으로 올려 세계적 대형 투자은행이 도래할 수 있는 여건을 조성하겠다”며 금융산업의 질적 향상을 위해 국내 금융기관과 금융인도 혁신을 위해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asunmi@fnnews.com 윤경원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