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

현대중,현대상선 지분매입 우호 vs 적대적



현대중공업그룹이 전격적으로 현대상선 지분 26.68%를 매입해 최대주주가 됐다. 외견상 현대중공업은 골라LNG의 경영권 위협에서 벗어나게 한 백기사를 표방하고 있지만 실질적으로는 현대중공업그룹이 언제든지 현대상선의 경영권을 위협할 수 있는 강력한 적군이 된 셈이다.

이에 따라 현정은 회장의 현대엘리베이터가 정상영 회장의 KCC로부터 공격을 받았던 것처럼 현대상선이 친족인 현대중공업과 경영권 분쟁의 소용돌이에 휘말릴 수 있다는 가능성이 부각되고 있다.

특히 정몽준 회장이 최대주주로 있는 현대중공업그룹이 제버란 트레이딩이 갖고 있던 현대상선 지분 17.18%와 비우호 지분으로 분류됐던 스타벵거 소유지분 7.44%를 전량 장외매매거래를 통해 매입, 경영권을 겨냥한 사전 협의가 있었던 것 아니냐는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제버란 트레이딩은 불과 며칠전인 지난 25일 현대상선 지분 17.18%를 매입했다고 신고했기 때문이다.

게다가 현대그룹은 현대중공업측으로부터 지분매입과 관련해 사전통지를 받지 못한 것으로 알려져 증권가에서는 '시동생과 형수'간에 본격적인 경영권 분쟁이 벌어지는 것 아니냐는 분석이다.

■우호지분 Vs 적대적 지분 논란

27일 현대중공업그룹은 현대중공업과 현대삼호중공업이 각각 1900만주(18.43%), 850만주(8.25%)를 총 4950억원에 매입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현대중공업그룹은 현대상선 지분 26.68%를 확보, 최대주주로 등극했다.

현대상선은 경영권 방어에 비상이 걸렸다. 현대상선의 최대주주인 현대엘리베이터가 오는 5월 초까지 주식을 추가로 매입해 최대주주로 올라서겠다는 계획 자체가 무산됐다. 현대상선의 지분을 3% 추가 취득해 20.16%로 끌어올려도 2대주주에 그치기 때문이다.

전격적인 주식 매입 배경에 대해 현대중공업측은 이날 "현대중공업의 최대 고객인 현대상선이 최근 외국인에 대한 적대적 인수합병(M&A) 위험성이 높아지고 있어 고객확보와 투자 차원에서 주식을 매입했다"며 "이번 지분 투자로 현대상선의 적대적 M&A 가능성을 차단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증시전문가들은 절대적인 우호지분으로 보기엔 석연찮은 점이 많다고 지적했다.

비우호지분으로 분류된 외국인으로부터 일사천리로 지분을 확보한 점과 현대상선과 현대중공업간 사전협의가 없었던 것으로 미뤄 단순한 투자차원을 넘어섰다는 것. 굿모닝신한증권 박동명 애널리스트는 "현대중공업과 현대상선간 관계를 미뤄볼 때 일단 우호지분 성격이 짙다는 판단이지만 향후 움직임을 예의주시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현대그룹 사장단 비상회의

이날 현대중공업측이 현대상선 지분을 매입해 최대주주로 올라서자 현대그룹측은 현대증권 김지완 사장 등 계열사 사장단 비상회의를 긴급 소집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현대중공업이 현대상선 지분 매입에 대해 사전 협의를 거치지 않았다는 방증이다. 이에 대해 현대상선 오동수 상무는 "현재 사전협의를 확인할 수 없지만 최고경영자간 논의가 있었던 것으로 추정된다"며 "현대중공업의 현대상선 지분매입은 우호지분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정황상 현대중공업측이 현대상선과 사전협의 없이 지분을 대거 매입한 것으로 추정돼 현대상선의 경영권 분쟁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현대상선은 현대아산 지분 36.85%, 현대증권 12.79%의 지분을 갖고 있고 현정은 회장이 최대주주인 현대엘리베이터가 17.16%를 소유한 순환출자 구조다. 매출 규모로 볼때 현대상선은 사실상 현대그룹의 핵심 계열사다. 결국 현대중공업의 현대상선 최대주주 등극은 경영권 구도의 변화를 예고하고 있다.

■KCC지분 6.26%가 캐스팅 보트?

현대상선이 경영권 분쟁에 휩쌓일 경우 판세를 좌우할 키는 아이로니컬하게도 KCC가 쥐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KCC가 보유한 현대상선 6.26%의 지분이 캐스팅 보트 역할을 할 수 있기 때문이다.

우선 현대그룹측의 현재 지분은 23.52%선으로 추정된다. 현회장의 지분 3.36%에다 현대엘리베이터 지분이 20.16%(3%추가취득 가정)에 달한다.
여기에다 케이프포츈 지분 12%에 대해 우선 매수권을 가지고 있어 이 옵션을 행사할 경우 지분율은 최대 35.52%까지 상승할 수 있다.

반면 현대중공업그룹측은 이날 매입한 지분 26.68%에다 KCC측의 지분 6.26%를 더하게 되면 32.94%로 거의 비슷한 수준에 이르게 돼 박빙의 승부가 불가피하다. 문제는 결국 KCC측의 태도와 향후 추가지분을 매입할 자금력을 누가 가졌느냐에 달렸다는 게 증권가의 분석이다.

sdpark@fnnews.com 박승덕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