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오세훈,선거캠프 구성 돌입



한나라당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는 26일 선거대책본부 구성에 들어갔다.

오후보는 선대위원장과 선대본부장, 대변인 등 3대 주요 보직에 당내 인사뿐 아니라 외부 인사도 적극 수혈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소장파 그룹 소속인 정병국 의원은 이날 “외부인사 영입 폭을 넓히는 것은 한나라당의 변화와 외연확대란 염원이 담긴 것으로 봐야 한다”면서 “공동선대본부장 등 고위급 중 1명은 외부인사로 하는 게 좋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고문격인 선대위원장에는 경선 상대였던 맹형규 전 의원이나 홍준표 의원이 거론되고 있다. 오후보는 맹 전 의원과 홍 의원에게 역할을 요청할 계획이다. 당내 중도·개혁파인 두 사람을 끌어안음으로써 적극적인 당내 후원을 얻겠다는 구상이다.

정책브레인인 박세일 서울대 교수와 윤여준 전 의원도 선대위원장 후보로 이름이 오르내리고 있다.

선거운동을 실무선에서 지휘할 선대본부장에는 원희룡 의원이 유력하다.
원의원은 오후보와 새정치수요모임의 전신인 ‘미래연대’에서 같이 활동했고 서울 출신(양천갑)이어서 적임자라는 평가다. 원의원도 “뭐든지 할 의향이 있다”며 사실상 수용의사를 밝혔다.

대변인은 본선 상대로 유력한 우리당 강금실 예비후보가 여성인 점을 감안, 나경원·이혜훈 의원 등 여성 의원에게 맡기고 경선 과정에서 오후보의 등장에 결정적인 기여를 한 박계동 의원에게도 중요한 역할이 주어질 전망이다.

grammi@fnnews.com 안만호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