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

인터넷 중독 상담 1599-0075로 통일



“인터넷 중독 상담, 전국 어디서나 1599-0075로 하세요.”

정보통신부가 인터넷 중독에 대한 상담전화를 ‘1599-0075’로 통일하고 전국 서비스에 나선다.


정보통신부는 오는 5월1일부터 인터넷중독상담 전국 대표전화 시스템을 구축하고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28일 밝혔다.

정통부는 인터넷 중독 상담을 원하는 국민들이 전국 어디서나 쉽게 상담을 받을 수 있도록 전국 8개 인터넷중독예방상담센터의상담 전화번호를 1599-0075(공공치료)로 통합했다고 설명했다.

전국 어디서나 1599-0075로 전화를 걸면 발신자의 근거리 지역에 위치한 인터넷중독예방상담센터로 즉시 연결된다.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