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주형환 前행정관 소환 외환은 매각의혹 조사



외환은행 ‘헐값 매각’ 의혹을 조사중인 감사원은 29일 주형환 전 청와대 행정관을 소환해 당시 매각방침 결정과정에서 청와대의 개입 여부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감사원 관계자는 28일 “미국에 체류중인 주 전 행정관이 29일 귀국해 조사를 받기로 했다”면서 “외환은행 매각과정에서 주 전 행정관의 역할과 청와대 고위층의 개입 여부 등을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감사원은 주 전 행정관이 지난 2003년 7월15일 외환은행 매각을 논의하기 위한 ‘10인대책회의’에 참석한 경위와 청와대가 외환은행 매각정책 결정과정에서 어떠한 역할을 했는지 등을 집중 조사할 것으로 전해졌다.


감사원은 조사 결과에 따라 주 전 행정관의 당시 청와대 정책실 상급자인 신봉호 전 정책조정비서관(현 서울시립대 교수)이나 권오규 전 정책수석(현 경제정책수석) 등에 대한 조사 여부도 결정할 방침이다.

감사원은 또 내주 중 이강원 전 외환은행장 재소환 조사를 거쳐 일부 위법행위가 있었던 것으로 판단될 경우 이 전 은행장, 김석동 재경부 차관보, 변양호 보고펀드 대표 등 당시 핵심 관련자들에 대한 검찰수사를 의뢰할 지 여부도 결정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감사원은 이와 함께 론스타에 대한 대주주 승인회의 참석자인 금융감독위원회위원들과 외환은행 자산실사를 담당했던 회계법인 등을 대상으로 오는 5월12일까지 현장 감사를 계속 벌일 방침이다.

/ dhlim@fnnews.com 임대환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