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교통사고 사회적 손실 연간 14조5천억



국내에서 교통사고로 인한 사회적 손실비용이 연간 14조5000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국내총생산(GDP)의 1.86%에 해당하는 것으로 경기 성남 판교신도시(건설비 7조9688억원) 2개를 건설하는 비용과 맞먹는 규모다.

지난달 30일 한국교통연구원이 발표한 ‘교통사고 비용추정’ 연구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2004년 도로, 철도, 해운, 항공 등 교통 전 부문에서 교통사고로 7032명이 사망하고 34만7000명의 부상자가 발생했다.

교통연구원은 이같은 사고로 인해 사상자의 의료비와 소득손실, 물적 피해 등 직접적인 손실이 8조8000억원에 이르고 본인 또는 가족들이 겪는 고통 등 간접적 손실도 5조7000억원에 이른다고 분석했다.

교통사고 손실비용은 도로가 14조2000억원으로 전체의 98.1%를 차지하고 다음으로 해양사고 1400억원, 철도사고 1300억원, 항공사고 30억원 등으로 추산됐다.

하지만 사고 1건당 피해 규모는 항공사고가 9억9000만원으로 도로교통사고에 따른 손실(3662만원)에 비해 무려 27배나 높다.
다음으로는 해양사고 1억8000만원, 철도사고 9000만원 등이다.

교통연구원은 다만 지난 2004년의 경우 전년도에 비해 도로교통사고가 5.9%, 철도교통사고는 55.3% 각각 줄어드는 등 전체적으로 교통사고가 줄어 교통사고 손실비용도 2003년(15조5000억원)보다 6.6% 줄었다고 설명했다.

교통연구원은 그러나 GDP 대비 교통사고 손실비용의 비율은 미국(2.17%)보다는 낮은 편이지만 영국(1.71%), 일본(0.78%) 등 여타 선진국에 비해서는 높아 교통안전사업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과 투자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poongnue@fnnews.com 정훈식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