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한덕수 부총리“日·中과 경제통합 추진할것”



한덕수 부총리 겸 재정경제부 장관은 “정부는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이 마무리되는대로 일본, 중국과도 경제 통합을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부총리는 지난달 28일 재경부와 대외경제정책연구원(KIEP) 주관으로 서울 도곡동 군인공제회관에서 열린 ‘한·미 FTA 세미나’에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우리 경제가 오는 2008년 1인당 국내총생산(GDP) 2만달러, 2012년 3만달러를 달성하기 위해서는 시스템의 선진화와 생산성을 높이지 않으면 불가능하다”면서 “이를 위해 선진경제 시스템을 가지고 있는 미국 본토에 진출함으로써 자본과 인력이 몰리는 허브를 만들고 선진국 시스템으로 발전시켜 나가야 한다”며 한·미 FTA의 당위성을 역설했다.

한부총리는 “정부는 한·미 FTA가 마무리되면 일본과도 적절한 방법으로 FTA를 추진하고 중국도 경제 통합의 대상”이라면서 “한국을 매개로 간접적인 통합을 이루게 되면 세계 경제에도 기여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hjkim@fnnews.com 김홍재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