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세청, 통계기획팀 신설 등 조직개편


국세청은 올해부터 종합부동산세 대상자가 크게 늘어날 것으로 예상해 종부세를 중심으로 한 세원관리 인력을 크게 늘리기로 했다.

또 부동산 가격 추이, 각종 세목의 규모 등 조세행정 관련 통계의 정확성을 높이기 위해 본청에 ‘통계기획팀’을 신설했다.

국세청은 4일 납세자들의 편의를 돕기 위해 이같이 조직개편을 단행했다고 밝혔다.

조직개편에 따라 국세청은 일선 31개 세무서의 조사과를 통폐한 후 감축된 조사인력 672명을 일선 세무서의 세원관리 분야로 돌려 세원관리와 조사기능을 통합하기로 했다.
또 각 세무서에 징세·인사·서무 업무를 담당하는 총무과를 만들고 세원관리 인력보강을 토대로 일선 47개 세무서에 세원관리과를 신설하기로 했다.

이와함께 국세통계의 공개를 확대하기 위해 본청에 통계기획팀을 만들고 외부 통계전문가도 채용하는 방안을 검토중이다.

국세청 관계자는 “통계기획팀을 통해 앞으로는 다양한 계층을 대상으로 수요조사를 하고 이를 공개하는 등 국세 투명성을 높이는데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nanverni@fnnews.com오미영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