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시내버스 서비스평가 강화된다

신홍범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06.09.17 14:40

수정 2014.11.05 12:12


서울시는 시내버스 서비스 품질 향상을 위해 지난해부터 실시해 온 시내버스 서비스 평가를 올해에는 더욱 강화할 방침이라고 17일 밝혔다.

시내버스 서비스 평가는 2004년 7월 버스 준공영제 시행에 따라 버스회사의 경영 및 서비스 개선을 꾀하기 위해 1년 단위로 실시하고 있으며, 평가 결과에 따라 과이윤이 차등 배분된다.

시는 기준점수 이상을 얻지 못하는 업체에 대해서는 성과이윤을 지급하지 않는 절대평가를 실시하고, 이들 업체의 경우 각종 인·허가 대상에서 배제하는 불이익을 줄 계획이다.

또 경영성과에 따라 차등배분하는 성과이윤 규모를 확대해 기본이윤 대비 성과 이윤 비율을 현행 85대 15에서 80대 20으로 상향조정할 방침이다.

올해 성과이윤 규모는 160여억원이며, 대상 버스회사는 68개 업체이다.
평가는 ▲운행 관리 ▲서비스 개선 ▲경영 개선 등 3개 분야의 8개 평가지표에 따라 2000점 만점으로 이뤄지며, 버스 이용자인 시민에 의한 평가 비중을 지난해 300점에서 올해는 600점으로 올렸다.


서비스 품질평가는 실제 이용승객의 만족도 조사와 훈련된 조사원들에 의한 모니터링 2가지로 이뤄지며, 시는 여론조사 전문기관을 선정해 10월 이후 평가를 실시할 계획이다.


시는 또 배차간격 부정확, 운행노선 미준수, 과징금 과다 등 요주의 회사의 차량을 추려내 점검요원을 집중 투입, 위반업체나 운전자에 대해 과징금 및 과태료를 부과할 방침이다.

/shin@fnnews.com신홍범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