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코스닥

코스닥,강보합세 …600선 안착

홍준성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06.09.29 16:21

수정 2014.11.05 11:35

코스닥지수가 추석 연휴를 앞두고 강보합세를 보이며 600선에 안착했다.

29일 코스닥지수는 전날 종가보다 0.51포인트(0.09%) 상승한 600.42로 장을 마감했다.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27억원과 262억원어치를 순매수해 장을 이끌었지만 개인은 252억원어치를 순매도했다.

업종별로는 통신서비스, 통신장비, 기타제조, 오락·문화, 유통 등이 상승세를 보인 반면 출판·매체복제, 의료·정밀기기, 종이·목재, 인터넷 등은 하락세를 보였다.

개별종목별로는 NHN이 0.70% 하락한 것을 비롯해 다음(-2.43%), 네오위즈(-1.18%), CJ인터넷(-1.89%) 등 인터넷주들이 대부분 하락세를 나타냈다.


LG텔레콤(3.27%), 휴맥스(0.96%), 동서(0.98%) 등이 상승한 반면 하나로텔레콤(-0.14%), 아시아나항공(-0.43%), CJ홈쇼핑(-2.44%), GS홈쇼핑(-0.65), 하나투어(-0.59%), 메가스터디(-1.11%), 포스데이타(-0.90%) 등은 하락했다.


이밖에 위지트는 7.45% 오르며 이틀째 강세를 지속했고 미디어솔루션은 이틀연속 상한가를 나타냈지만 시스윌은 8.80% 하락했고 엠아이자카텍도 3.61% 하락했다.


이날 상장된 방사선 의료기기 업체 바텍은 공모가(6천700원)보다 33% 높은 8천920원에 시초가가 결정된 뒤 등락을 거듭하다 시초가 대비 0.90% 상승한 채 마감했다.

/roof@fnnews.com 홍준성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