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면종합스트=북한핵실험


북한이 9일 오전 함경북도 화대군 무수단리지 지하갱도에서 핵실험을 강행했다.이에 따라 정부는 곧바로 노무현 대통령 주재로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열어 “결코 용납할 수 없는 도발적 행위”로 규정하고, 이 문제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서 즉각 논의해야 한다는 내용의 공식성명을 발표했다.▶관련기사2·3·4·5·6면

정부는 윤태영 청와대 대변인이 발표한 성명에서 “북한의 핵보유를 용납할 수 없다는 원칙에 따라 대처할 것”이라면서 “북한의 행위는 한반도는 물론, 동북아 안정과 평화를 뒤흔드는 중대한 위협이며 한반도의 비핵화를 열망하고 대화를 통해 핵문제를 평화적으로 해결하려는 국제사회의 기대를 짓밟는 행위”라고 강력 비난했다.

정부는 또 “6자회담 당사국간 합의한 ‘9·19 공동성명’상의 의무를 저버리는 것이며 지난 7월15일 채택된 ‘유엔안보리결의 제1695호’에 정면으로 도전하는 것”이라고 규탄하고 “이후 발생하는 모든 사태에 대한 책임은 전적으로 북한에게 있다는 점을 재차 밝힌다”면서 핵무기와 모든 관련 계획을 즉각 폐기하고 핵확산금지조약(NPT)체제에 복귀할 것을 촉구했다.

정부는 특히 “우리 군은 한미동맹을 바탕으로 북한의 어떤 도발에도 대처할 수 있는 만반의 대비태세를 갖추고 있다”고 강조한 뒤, “북한은 여하한 경우에도 결코 오판하지 말라”고 경고했다.

정부는 이와 함께 이번 사태에 대해 여야 지도자들과 사회지도층의 의견을 폭넓게 수렴하면서 국내외적으로 조율된 조치를 냉철하고 단호하게 취해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북한은 이날 오전 조선중앙통신사 보도를 통해 “우리 과학연구부문에서는 2006년 10월9일 지하 핵시험(실험)을 안전하게 성공적으로 진행했다”면서 “과학적 타산과 면밀한 계산에 의해 진행된 이번 핵시험은 방사능 유출과 같은 위험이 전혀 없었다는 것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윤 대변인은 “한국지질자원연구원은 오전 10시35분께 북한 함경북도 화대군 지역에서 진도 3.58에서 3.7 규모의 지진파를 감지했다”면서 “이 사실을 즉각 노무현 대통령에게 보고했다”고 밝혔다.


정부는 보고직후 노 대통령 주재로 긴급 안보관계장관회의를 시작했고 핵실험이 확인된 직후인 12시부터 국가안전보장회의(NSC)로 성격을 바꿔 약 1시간30분동안 진행했다. 노 대통령은 이날 저녁 9시 조지 부시 미국대통령과 전화통화를 하고 공동대응책을 논의했다.

북한의 핵실험 강행에 따라 미국을 비롯한 국제사회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를 통한 대북 제재 움직임에 곧 착수할 것으로 예상된다. /csky@fnnews.com차상근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