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가계 신용 ‘적신호’


올 4·4분기에 가계부문의 신용위험이 높아질 것으로 예상됐다.

9일 한국은행이 국내 16개 은행의 여신총괄담당 책임자들을 대상으로 면담조사해 발표한 ‘금융기관 대출행태 서베이’ 결과에 따르면 올해 4·4분기 가계의 신용위험전망지수는 13으로 3·4분기의 신용위험지수 9보다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신용위험지수가 플러스이면 신용위험도가 높아졌다는 응답이 그렇지 않다는 응답보다 많음을 뜻하며 지수가 마이너스이면 신용위험이 낮아졌다는 응답이 더 많음을 의미한다.

가계의 신용위험지수는 지난해 4·4분기 0(제로)에서 올해 1·4분기 9, 2·4분기 16으로 높아졌으며 3·4분기에 9로 하락했으나 4·4분기에는 다시 상승할 것으로 예상됐다.

가계의 신용위험도가 상승할 것으로 보는 은행들이 늘어난 것은 대출금리 상승과 함께 주택가격 하락 가능성을 염두에 둔 것으로 풀이된다.


중소기업의 3·4분기 신용위험지수는 9로 전분기와 같은 수준을 유지했으나 4·4분기 전망지수는 13으로 높아졌다.

대출수요 측면에서는 가계의 경우 주택가격 전망이 엇갈리면서 자금수요에 별다른 변화가 없을 것으로 조사됐다. 은행의 대출태도는 가계의 경우 전체적으로 중립적인 태도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을 것으로 예상됐으나 중소기업에 대한 대출태도는 완화 정도가 커지는 것으로 조사됐다.

/yongmin@fnnews.com 김용민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