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기업은행, 중기지원상품 한도 4천억으로 확대


기업은행은 지속적인 성장동력 창출을 위해 혁신형 중소기업 지원 상품에 1000억원을 추가투입, 한도를 4000억원으로 확대한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한도확대를 통해 기업은행의 혁신형 중소기업 지원한도는 기술담보 신용상품인 ‘위너스론’과 투·융자복합상품인 ‘투자옵션부 스텝업론’ 등 대출상품이 4000억원, ‘혁신형 사모펀드(PEF)’가 510억원 등 총 4510억원으로 늘어나게 된다.


지난 9월말까지 기업은행은 총 436개 혁신형 중소기업에 2869억원을 지원했으며, 연말까지 이번 확대분까지 모두 지원할 예정이다. 또한 매년 500개의 혁신형 중소기업을 발굴, 10년간 모두 5000개를 육성함으로서 지속적인 성장동력 창출에도 앞장설 계획이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이번 한도 증액으로 기술력은 있으나 자금조달에 어려움을 겪는 혁신형 중소기업지원이 혜택을 볼 것”이라며 “향후에도 맞춤형 산업단지 확산 등 혁신형 중소기업 지원을 강화해 중소기업금융의 리딩뱅크로서 역할을 충실히 수행해 나갈 것이다”라고 말했다.

/vicman@fnnews.com 박성호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