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한명숙총리 “국제사회, 북핵 제재쪽으로 기울어”


한명숙 국무총리는 30일 “국제사회가 북한에 대한 제재쪽으로 기울고 있다”고 밝혔다.

한 총리는 이날 육군사관학교에서 개최된 특강에서 “정부도 평화번영 정책에서 제재와 지원을 병행하는 방향으로 수정할 수 밖에 없는 정책의 변화를 가져오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한 총리는 이어 “북한 핵은 반드시 폐기돼야 하며 북핵 불용 원칙에 따라 북핵이 해체될 때까지 국제사회와 공조해 막아내겠다”면서 “지금은 안보와 평화의 두 축이 다른 어떤 때보다 소중하며 정부가 취하는 제재와 지원은 북한을 6자회담으로 끌어내기 위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dhlim@fnnews.com 임대환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