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지)ETRI, 국내 최초 모바일 매쉬업 응용 개발


-ETRI, 국내 최초 ‘모바일 매쉬업’ 응용 개발...새로운 서비스 창출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웹 2.0의 대표적인 특징인 ‘매쉬업’ 방식으로 만들어진 ‘모바일 매쉬업’ 응용을 국내에서 처음으로 모바일 솔루션 전문업체인 (주)네오엠텔과 함께 개발했다고 7일 밝혔다.

‘매쉬업(Mash up)’ 이란 인터넷에서 제공되는 서로 다른 콘텐츠를 합쳐 새로운 콘텐츠를 만드는 것을 뜻한다.

이 기술이 상용화하면 구글맵, 아마존 등의 인터넷 콘텐츠를 휴대폰으로 가져와서 재조합한 뒤 사용할 수 있게 된다는 게 ETRI의 설명이다.

‘모바일 매쉬업’ 기술에는 한국무선인터넷표준플랫폼 ‘위피(WIPI)’기반의 XML 표준기술과 모바일 웹서비스 표준기술이 적용됐다.

ETRI는 지난 주 일본 동경에서 열린 ‘월드와이드웹컨소시엄(W3C) 아시아’ 행사에서 이 기술을 소개했다.
향후 기술설명회를 열어 이동통신사 등에 기술을 이전할 예정이다.

ETRI 서비스융합표준연구팀의 이승윤 팀장은 “전 세계적으로 매쉬업 응용은 웹 2.0의 등장과 함께 차세대 인터넷 소프트웨어(SW) 개발 방식으로 주목받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아직 모바일 환경에서의 매쉬업 응용은 전무한 상황이라며 국내에서 선도적으로 개발했다는데 의의가 크다며 향후 휴대폰을 통한 궁극적인 유무선 통합 모바일 서비스 활성화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bhkim@fnnews.com김병호 IT전문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