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학·과학 >

적외선 열추적 인공위성 만든다



적외선(IR) 카메라를 이용해 산불 및 홍수피해를 탐지할 수 있는 첨단 인공위성이 오는 2012년쯤 발사된다.

국가우주위원회는 19일 이같은 기능을 갖춘 ‘다목적 실용위성(일명 아리랑) 3A호’ 개발 계획안을 심의했다.

아리랑 3A호는 2009년 발사 예정인 아리랑 3호의 후속 위성이다. 아리랑 3A호에는 아리랑 3호에 장착되는 광학카메라(해상도 70㎝급 흑백영상)에 열 추적을 통해 물체를 식별, 촬영할 수 있는 적외선 채널이 추가된다.

적외선 채널은 열 추적을 통해 지상에서 시동을 거는 차량이나 항공기의 이·착륙 등도 탐지할 수 있다.
또 기업체 등의 온·폐수 방류나 화산활동 등도 감시할 수 있게 된다.

과학기술부는 아리랑 3A호 개발에 총 2120억원을 투입, 우선 2009년까지 적외선 센서 분야의 핵심기술을 개발한 뒤 이후 적외선 카메라 등 탑재체를 국내 주도로 개발할 계획이다.

한편, 국가 우주개발 정책의 최고 심의기구인 국가우주위원회는 과학기술부총리를 비롯해 국방부, 외교통상부, 산업자원부, 기획예산처, 건설교통부, 해양수산부, 행정자치부, 정보통신부 등 9개 부처 장관과 국정원장을 포함한 정부위원 10명과 민간위원 4명 등 모두 14명으로 구성됐다.

/sejkim@fnnews.com 김승중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