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경제단체

“경제자유구역 추가 지정” 권부총리

김홍재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07.02.01 17:12

수정 2014.11.13 17:14



정부는 상반기 안에 경제자유구역 추가 지정 여부를 결정한 뒤 평택·당진권, 군산·장항권 등을 새로운 경제자유구역으로 지정할지를 결정할 방침이다.

권오규 부총리 겸 재정경제부 장관은 1일 인천경제자유구역 송도 국제업무단지의 65층 ‘동북아 트레이드타워’ 착공식에 참석, 축사를 통해 “상반기 중으로 경제자유구역 사업추진방식을 새롭게 평가해 보고 추가 확대 지정의 타당성을 검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 송재정 경제자유구역기획단 기획국장은 “정부는 상반기 내에 경제자유구역을 추가로 지정할 것인지 타당성 여부를 검토한 뒤 타당하다고 판단되면 후보지 중에서 경제자유구역을 새로 지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송 국장은 “지금까지 경제자유구역 추가 지정을 공식 요청한 곳은 평택·당진권, 군산·장항권 등이며 후보지는 추가로 더 늘어날 수 있다”면서 “몇 곳을 경제자유구역으로 추가 지정할 지 여부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 외에도 울산, 광주 등도 경제자유구역 후보지로 거론되고 있다.

권 부총리는 이와함께 “경제자유구역 취지에 걸맞은 규제 혁신을 추진해 규제완화 선도지역으로 발전시켜 나가겠다”면서 “올해는 경제자유구역법 개정 등을 통해 관련 제도를 획기적으로 개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 “관련 법 개정 등을 통해 개발 절차를 대폭 간소화하고 부담금 감면을 확대할 것이며 외국인 생활환경 개선을 위해 외국 교육, 의료기관 관련 규제를 완화하는 한편, 원스톱서비스 기반을 강화하기 위한 추진체계를 개선하겠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경제자유구역은 2020년까지 진행되는 중장기 국가 핵심 전략사업”이라면서 “세계 유수의 학교와 병원을 유치해 교육, 의료 시스템의 선진화를 촉진함으로써 경제자유구역이 21세기 우리 경제의 경쟁력을 끌어 올리는 지렛대가 돼야 한다”고 말했다.


권 부총리는 “착공식을 갖는 동북아 트레이드타워 등을 위해 정부가 외국 투자가의 세제지원제도를 개선했고 이런 기반 위에서 세계적인 투자회사인 모건스탠리가 참여했다”면서 “이는 정부와 국내외 투자자 간 협력의 결과로 송도국제도시의 투자유치와 개발사업이 한층 가속화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착공된 ‘동북아 트레이드 타워’는 300m 높이의 65층 건물로 비즈니스 활동을 지원하는 편의시설을 갖추고 24시간 운영되는 업무용 빌딩으로 건설된다.
대우건설과 포스코건설 컨소시엄이 시공을 맡고 총 5000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오는 2009년 하반기에 완공될 예정이다.

/hjkim@fnnews.com 김홍재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