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공공기관 홈피 개인정보 유출 위험

정훈식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07.02.05 17:19

수정 2014.11.13 17:07

정부와 지방자치단체,학교 등 공공기관이 운영하는 홈페이지에서 운영자들의 실수 등으로 이름과 주민등록번호 등 7만2000여건의 개인정보가 유출된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는 이에 따라 공공기관의 휴면홈페이지를 폐쇄 또는 통합하는 등의 방법으로 일제 정비했다.

행정자치부는 지난해 9월부터 같은해 12월까지 공공기관이 보유하고 있는 2만2611개 홈페이지에 대한 보안점검을 벌인 결과 428개 홈페이지에서 7만2000여건의 개인정보 유출이 있었던 것으로 드러났다고 5일 밝혔다.

기관별로는 중앙행정기관 25개 홈페이지에서 8177건, 지방자치단체 관련 163개 홈페이지에서 3만1300건, 학교 등 240개 홈페이지에서 3만3450건 등이었다. 유출 원인으로는 홈페이지 담당자의 인식부족으로 개인정보가 담긴 자료를 게재한 경우가 50%로 가장 많았으며, 홈페이지 보안미흡에 따른 유출 39.2%, 민원인이 게재한 개인정보 방치 10.8% 등의 순이었다.

유출된 개인 정보는 대부분 민원인의 이름과 주민등록번호, 은행계좌번호 등이었다.


행자부는 휴면 홈페이지가 해킹 등에 이용돼 개인정보가 유출되는 것을 막기 위해 공공기관 휴면 홈페이지를 일제히 정비하기로 했다.
휴면 홈페이지는 중앙행정기관 1415개, 지방행정기관 2144개 등 모두 3559개로 행자부는 이 중 356개를 폐쇄하고 815개는 보안조치했으며 435개는 통합했다.

행자부는 또 한국정보보호진흥원과 한국정보사회진흥원 등 전문기관과 함께 상시 모니터링 체계를 구축해 주간단위로 점검 결과를 분석하기로 했다.
아울러 각 홈페이지에 대한 필터링시스템을 확대하고, 인증절차를 거치지 않으면 검색엔진을 통한 정보수집이 불가능하도록 하는 한편, 홈페이지가 보유한 개별파일에 대한 보안장치를 마련하도록 할 계획이다.

/dikim@fnnews.com 김두일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