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경제단체

“FTA 핵심쟁점 韓 절충안, 美 소극 반응” 김종훈 대표

임대환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07.02.07 12:44

수정 2014.11.13 17:03

김종훈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우리측 수석대표는 7일 “핵심쟁점에 대해 미국측에 절충안을 제시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미국측은 우리측의 절충안에 소극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 대표는 이날 서울 삼성동 코엑스 인터콘티넨탈호텔에서 전국경제인연합회가 주최한 ‘2007년 최고경영자 신춘포럼’에 참석해 “미국은 (그동안 맺어온 FTA)기존 협정문안에 집착해 우리측 절충안에 소극적으로 대응해 오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김 대표는 “양측 모두 핵심쟁점에 대해서는 보수적인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면서 “미국의 이같은 경직된 태도는 민주당의 의회 장악과 무역협상촉진권(TPA) 연장을 위한 미 의회와의 협조 필요성, 쇠고기를 둘러싼 갈등 등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그는 “시간이 얼마남지 않은 현 시점에서 양측이 유연성을 더욱 발휘해 협상을 가속화시킬 모멘텀을 만들어 나가야 한다”면서 “그러기 위해서는 고위급 협의 활성화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 대표는 또 “그동안의 협상을 통해 가지치기 작업이 이뤄져 협상 타결을 위하 기초적인 토대는 마련됐다”면서 “양측이 이견 축소를 통한 타협안을 모색중”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오는 11일부터 미국에서 개최되는 제7차 협상에 대해 “협상전에 수석대표 등 고위급 협의를 최대한 활용해 주요 쟁점에 대한 조율작업을 진행할 것”이라면서 “쟁점별로 절충안을 검토하는 한편 전체 협상의 시각에서 절충안을 점검하는 작업을 병행하겠다”고 말했다.

/dhlim@fnnews.com 임대환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