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지=휴온스,에포틸론 제조공법 특허

차석록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07.02.07 14:16

수정 2014.11.13 17:02


휴온스(대표 윤성태)는 차세대 항암제 ‘에포틸론(Epothilone)’ 제조공법에 대한 특허를 획득했다고 7일 공시했다.

회사측은 이날 “성균관대학교와 공동으로 개발한 에포틸론은 탁솔 계열의 기존 항암제보다 암세포 분열 억제에 높은 효능을 가지고 있으며 특히 폐암, 전립선암, 유방암 등에 효과가 있다”고 밝혔다.

휴온스는 도 기존 탁솔 계열의 비용해성과 내성 문제를 동시에 해결한 차세대 항암제라고 덧붙였다.


에포틸론은 현재 세계적인 다국적 제약회사인 BMS사에서 유방암 환자를 대상으로 임상실험이 진행 중에 있으며 현재 한국에서도 시판을 위한 최종 단계인 임상 3상 시험이 진행 중이다.

휴온스 관계자는 “향후 본 원료의 특허를 활용해 생합성 양산체제가 가능하도록 지속적으로 연구에 전념할 것”이라면서 “이미 국제 PCT 특허도 출원 완료했다고 밝혔다”고 밝혔다.


한편, 휴온스는 이날 0.74%가 내린 1만3350원으로 장을 마쳤다.


/cha1046@fnnews.com차석록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