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정치일반

“참여정부, 20년 뒤 일까지 추진” 맹형규

전용기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07.02.08 10:02

수정 2014.11.13 16:59

한나라당 맹형규 의원 8일 대정부질문에서 “임기 1년도 남지 않은 정부가 무려 20년 뒤의 일까지 추진하겠다고 발표하는 저의가 무엇인가”라고 따져 물었다.

맹 의원은 “총체적 국정실패를 장밋빛 청사진으로 물타보겠다는 것”라며 “오늘 당장 먹고살기 힘들다는 사람들한테 10년, 20년 뒤에는 잘 살수 있다고 말하는 정부정책에 국민들이 동의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대선관리에 중립적 위치에 있을 수 있는 행정 전문가 중심의 중립적 내각 개편이 이뤄져야 한다”고 촉구한 뒤 “열린우리당 의원인 총리가 먼저 사퇴하고 대통령께 당적을 보유한 장관들의 총사퇴를 건의할 용의가 없는가”라고 물었다.

맹 의원은 “불필요한 개헌 논의에 종지부를 찍어야 한다”면서 “개헌 제안은 국가와 국민을 위해 대통령 스스로 거둬들이길 당부한다”고 말했다.


끝으로 맹 의원은 “대선을 앞두고 남북정상회담을 이용하지 않을까 걱정이 많다”면서 “남북정상회담은 국민적 동의없이 비밀협상 방식으로 추진돼선 안된다”고 주장했다.

/courage@fnnews.com 전용기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