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경제단체

10가구 중 3가구는 적자

박희준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07.02.12 08:38

수정 2014.11.13 16:55

적자가구 비율이 3년 만에 가장 높은 수준으로 올라갔다.

12일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전국가구 중 적자가구 비율은 29.3%로 전년보다 0.5% 포인트 상승해 전국 가구에 대한 가계수지 통계가 처음 작성된 2003년의 29.3%이후 가장 높은 수준을 기록했다.

전국가구의 적자가구 비율은 2003년 이후 2004년.2005년 각 28.8%로 줄었지만 지난해 들어 다시 늘어났다.

전국가구 중 소득 하위 30%에 해당하는 1∼3분위 가구 중 적자가구 비율은 52.8%로 전년보다 0.9% 포인트 증가하며 2003년 53.3%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을 나타냈다.

소득 상위 30%인 8∼10분위 가구의 적자가구 비율도 13.0%으로 전년보다 0.1%포인트 올라갔다. 8∼10분위의 적자가구 비율은 2003년 12.5%, 2004년 12.6%, 2005년 12.9% 등으로계속 증가하고 있다.


중산층으로 볼 수 있는 소득 4∼7분위의 적자가구 비율은 24.2%로 전년보다 0.2%포인트 떨어졌다.

전국가구의 지난해 4.4분기 적자가구 비율은 29.2%로 전년 동기보다 0.3%포인트 증가해 통계 작성 이후 같은 4.4분기 기준으로 가장 높았다.

또 도시근로자가구의 지난해 적자가구 비율은 23.3%로 전년과 같은 수준을 유지했다.

도시근로자가구 중 1∼3분위의 적자가구 비율은 40.9%로 전년보다 0.3%포인트 떨어졌고 8∼10분위의 적자가구 비율 역시 11.4%로 전년에 비해 0.3%포인트 내려갔다.


그러나 4∼7분위의 적자가구 비율은 19.4%로 1년 전보다 0.3%포인트 상승했다.

도시 근로자가구의 지난해 4.4분기 적자가구 비율은 22.5%로 전년 동기보다 0.2%포인트 올라갔다.


민간 경제연구소 관계자는 “소득 양극화 등으로 소득 하위 계층의 적자가구 비율이 늘어나 전체 평균도 증가한 것으로 분석된다”고 말했다.

/ck7024@fnnnews.com 홍창기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