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정보통신

‘시맨틱 웹 2.0’ 열풍 뜨겁다

김승중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07.02.13 17:09

수정 2014.11.13 16:40


시맨틱 웹과 웹 2.0을 결합한 ‘시맨틱 웹 2.0’에 대한 바람이 거세다.

시맨틱 웹 2.0은 네티즌의 참여와 개방 원칙이 적용되고 정보의 의미적 표현과 검색이 가능한 기술을 지닌 것이 특징이다.

서울대 의생명지식공학연구실과 기묘는 13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 그랜드볼룸에서 ‘시맨틱 웹 2.0 콘퍼런스’를 가졌다. 유료 행사임에도 불구하고 사전 등록(400명 정원)으로 조기 마감됐다.

이번 콘퍼런스는 공학적 개념인 시맨틱 웹과 사회문화적 개념인 웹 2.0을 결합한 시맨틱 웹 2.0을 본격적으로 다루는 국내 첫 행사였다.

이날 협업과 정보공유를 제공하는 기술요소인 소셜 시맨틱 데스크톱을 주창한 아일랜드 DERI 연구소 스테판 데커 교수는 “자동화된 프로세스를 거쳐 정보가 소통되는 것이 시맨틱이고 이 정보들이 온톨로지(Ontology) 중심의 소셜 네트워킹(Social tagging)으로 발전하는 것이 시맨틱 웹 2.0”이라고 설명했다.


소셜 시맨틱 데스크 톱은 해당 분야 사람들이 정보 공유와 협업을 효과적으로 진행할 수 있도록 하는 기술이다.

이어 인하대 정재은 교수는 웹2.0에서의 온톨로지 구축을,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KISTI) 정한민 박사는 현재 KISTI가 진행중인 OntoFrame-K 서비스에 대한 발전 방향을 설명했다.


한편 서울대 의생명지식공학연구실은 향후 시맨틱 웹 2.0을 주제로 한 다양한 워크숍 개최와 함께 분야별 커뮤니티를 구축하는데 힘쓸 방침이다.

/sejkim@fnnews.com 김승중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