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경제단체

“부동산대책 후속입법 문제없어” 김진표 與 정책위의장

홍준성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07.02.15 09:26

수정 2014.11.13 16:30

열린우리당 김진표 정책위의장 내정자는 14일 “임시국회 중 부동산대책 후속입법을 하는데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 의장은 이날 오전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 신혼부부 등 청약가점제 조기 시행에 따라 피해를 볼 수 있는 계층에 대한 보완책을 9월 이전에 마련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또 “반값 아파트 법안 가운데 합의될 부분에 대해서는 처리가 가능할 것”이라면서 “재원 소요를 알기 위해 정부는 시범 운용하자는 법안을 내놓았는데 이 법은 협의해 통과 가능할 것”으로 내다봤다.


김 의장은 또 “분양가 상한제가 민간택지에도 확대 도입돼 청약시장이 과열될 수 있어 싼 주택이 무주택자 등 실수요자들에게 더욱더 많이 공급되도록 해야 한다는 취지로 청약가점제를 조기에 도입하기로 했다”고 설명하고 “대신 신혼부부 등이 피해를 보지 않도록 전문기관 용역 결과가 나오는 대로 합리적 시행방안을 마련해 9월 시행 전에 보완 방안을 만들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부동산시장에 대해서는 “대체로 안정세를 보이고 있다”면서 “정부와 국회가 후속 대책을 착실히 추진한다면 주택가격은 상당기간 안정될 것”으로 예상했다.


김 의장은 또 “저소득층 중심으로 장학금 혜택을 확대하고 학자금 대출이자를 대폭 인하하는 등 주요대책을 16일 당정협의 이후 확정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rock@fnnews.com 최승철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