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정보통신

휴대폰단말기 호환성 높아진다

최승철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07.02.21 17:52

수정 2014.11.13 16:10



앞으로는 이동통신 서비스 소비자들이 이동통신사를 선택할 수 있는 폭이 넓어지고 단말기 호환이 자유로워져 비용 부담이 줄 전망이다.

여야 의원들은 21일 국회 과학기술정보통신위의 정보통신부 업무보고에서 조만간 본격화될 예정인 3G(3세대) 이동통신 서비스부터 USIM(Universal Subscriber Identify Module) 카드의 ‘잠금기능’ 해제를 한 목소리로 촉구했다.

노준형 정통부 장관은 답변을 통해 “USIM체제의 기본방향은 소비자들의 편익 차원에서 해제하는 게 맞다”며 USIM 잠금장치 해제를 긍정적으로 검토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노 장관은 다만 “1년 후면 (단말기)보조금이 자유화되는 만큼 의무사용기간을 허용할 것인지와 2G 또는 3G 간 호환성이 일치되는 문제 등을 검토한 뒤 최종 결정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국민중심당 류근찬 의원은 “현재 판매되는 3G 휴대폰은 코드분할다중접속(CDMA)폰과는 달리 사용자 인증, 글로벌 로밍 등의 정보를 담은 3G용 USIM카드가 탑재돼 있으나 특정 단말기 정보가 일치하지 않으면 휴대폰이 개통되지 않도록 잠금장치를 걸어 놓았다”며 “자기가 원하는 단말기를 원하는 장소에서 사서 자신의 정보가 담긴 USIM카드를 끼워 사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던 많은 이통통신 가입자들로서는 USIM카드의 핵심적 기능인 ‘호환성’에 커다란 제약을 받게 됐다”며 잠금장치 해제를 촉구했다.

정통부 차관 출신인 중도개혁통합신당 추진모임의 변재일 의원도 “소비자들의 편익을 위해서는 USIM카드 잠금장치 해제가 필요하다”고 가세했다.


한나라당 전여옥 의원은 “진대제 전 정통부 장관도 USIM카드 잠금기능 해제를 검토하겠다고 1년 전에 밝힌 바 있으나 정통부는 아직 관련 논의를 전혀 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한 뒤 “핀란드 등 3G 이동성 정책을 채택한 국가에서는 대부분 사업자가 소비자에게 단말기 보조금 지원시 의무사용기간을 적용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courage@fnnews.com 전용기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