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경제단체

사회서비스 일자리 어떤 게 있나

장승철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07.02.22 15:51

수정 2014.11.13 16:06

올해 사회서비스 총 39개사업을 통해 모두 8만9000명이 고용된다.

새로 추가되는 사회서비스 일자리사업은 17개며 나머지는 지난해부터 재정을 받아 운영되고 있다. 사회서비스 사업으로는 보육,가사,노인수발 등과 관련된 분야가 상대적으로 많다. 이 분야 서비스가 충족되지 않으면 심각한 사회문제가 발생하기 때문이다.

■독거노인도우미 사업

우선 지방자치단체가 운영하는 독거노인도우미 사업은 홀로 사는 노인에게 도움을 주기 위한 것이다.

독거노인이 안전한지 집으로 확인 전화를 하거나 필요한 복지욕구가 충족되도록 연결시켜 준다.
노인들을 모아놓고 교육을 실시하기도 한다. 직접 수발하기보다는 간접적인 서비스를 제공하는 경우가 많다고 복지부는 설명했다. 오는 6월부터 시작되는 이 사업을 통해 7200개의 일자리가 생길 것으로 정부는 예상하고 있다.

■노인돌보미바우처사업

노인돌보미바우처 사업은 연령이 65세 이상이면서 소득이 일정수준 이하의 노인들에게 월 20만원 상당의 바우처(서비스이용권)를 제공하면, 돌보미는 바우처를 갖고 있는 노인에게 신체수발 등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방식이다. 노인 본인이 필요한 서비스를 선택할 수 있도록 하는 수요자중심 서비스라는 점에서 긍정적인 평가를 받고 있다. 4월부터 시작되며 4700명 가량이 이 사업에서 일을 하게 된다.

■보육사회서비스 관련 사업

보육 사회서비스는 여성들을 생산현장으로 유도한다는 차원에서도 정부가 비교적 많은 재정을 투입하는 분야다. 오는 4월부터 개시하는 아이돌보미사업은 가정을 방문해 놀이지도, 간식먹이기, 젖병, 아이용품 소독, 아이방 정리정돈 등의 서비스를 제공한다. 관혼상제 등 집안행사가 있거나 질병, 야근 등으로 아이를 돌보기 어려운 부모들이 주로 이 서비스를 받는다. 이 사업에서 800명 가량이 일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됐다.

산모신생아 도우미 지원사업의 경우 신규 사업은 아니지만 올해 일자리는 지난해보다 554개가 늘어나는 1420개로 전망됐다. 보육시설 종사자에 대한 정부의 인건비 지원액은 2030억원에서 2472억원으로 늘어난다.

아울러 결혼이민자가족 아동양육 도우미(208명)는 국제결혼 가정의 자녀들이 한글을 제대로 배우지 못한다는 점 등을 감안해 도우미가 직접 집을 찾아가 언어,육아,다문화이해 등의 교육을 한다. 이 사업은 4월부터 시행될 예정이다.

■장애인주민자치센터도우미 사업

장애인을 위한 장애인 주민자치센터 도우미사업은 동사무소의 주민자치센터에 장애인을 배치해 장 애인들을 상대로 민원서비스를 제공토록 하는 사업이다. 장애인 2000명에게 일자리가 생긴다. 장애아동특수교육보조원은 지난해 2513명에서 올해 4000명으로 1487명이 늘어난다.

■깨끗한 학교만들기사업

깨끗한 학교만들기사업은 특수학교, 농산어촌 초등학교 등에서 어린이 대신에 청소를 해주는 사업으로 4230명의 고용창출이 예상된다. 어린이들의 청소를 대신해주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점 때문에 국회에서 논란이 있었다고 기획처는 전했다.

■문화·체육관련 서비스사업

숲해설,조사원(680명)은 숲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고 숲의 생태를 관리하는 등의업무를 한다. 환경해설원(325명)은 국립공원.생태우수지역에서 탐방객 등에게 자연환경에 대한 홍보.해설 등을 하게 된다.
5대강 환경감시원(167명)은 강 유역을 순찰하면서 하천오염 행위를 감시하거나 정화 활동을 한다. 문화예술강사(2225명)는 초중등학교, 노인복지관, 장애인시설 등에서 국악,무용,미술,연극 등에 대한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생활체육강사(1400명)는 지역주민이나 소외계층이 선호하는 종목위주로 생활체육을 보급한다.

/sunysb@fnnews.com 장승철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