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부동산일반

서울시 초고층 빌딩 복합용도 허용 검토

오승범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07.02.22 17:45

수정 2014.11.13 16:04



서울시가 주요 지역에서 동시다발적으로 추진 중인 초고층 건축물을 아파트, 오피스, 호텔, 백화점 등의 복합용도로 사용할 수 있도록 허용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 중이다. 또 초고층빌딩의 높이와 층수를 어떻게 정할 것인지 관련 기준을 마련하고 아울러 관련 건축법, 기반시설, 교통문제, 소방문제 등에 대한 기준도 함께 마련하기로 했다. 이 기준이 마련되면 서울시내 초고층 빌딩 건축 추진이 가속화되는 것은 물론 부산 등 지방 대도시 초고층 건물 건축의 기준으로 활용될 것으로 보인다.

서울시는 22일 “다음달 중 초고층 건축물 건축에 대한 일체의 문제를 다룰 ‘초고층 빌딩 포럼’을 열기로 했다”며 “이 포럼에서 층수를 높일 때 나타나는 문제와 국내 건설사들의 역량을 점검하고 초고층 빌딩의 높이와 층수, 재난방재 등에 대한 기준을 정립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 초고층 건축물의 용도를 다양화해 사업성을 높여줄 방침이다.

서울시는 “여기저기서 초고층 건물을 짓겠다고 나서 제도적 기반과 보완책 마련이 시급하다”며 “경제성과 환경문제 등을 따져 어떻게 어디에다 지을지 신중히 검토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현 건축법 기준으로는 한 건물에 3개 이상의 용도를 허용하지 않아 초고층 빌딩이 들어선다 해도 주상복합식 아니면 단순한 오피스 건물밖에 될 수 없다. 최고 100층 이상의 빌딩을 짓기 위해서는 분양성 확보가 절실한데 복합용도가 허용되지 않을 경우 사업성이 낮아지는 것은 물론 서울의 랜드마크 위상에도 걸맞지 않다는 게 서울시의 판단이다. 따라서 초고층 빌딩의 경우 아파트, 오피스, 호텔 등의 복합용도를 예외적으로 허용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이에 대해 서울시 고위 관계자는 “초고층 빌딩에 대한 복합용도 허용은 세계적인 추세”라며 “다음달 중 개최되는 ‘초고층빌딩 포럼’을 통해 복합용도를 허용할 수 있도록 건축법 보완 등에 대한 논의가 이뤄질 것”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또 “법규적, 구조적, 위치 등에 대한 문제도 심층적으로 다뤄질 예정”이라며 “건축법은 물론 소방법과 기술적 시스템의 상충 여부 그리고 기반시설, 교통문제 등은 어떻게 해결할 것인지 다양한 내용이 검토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시는 한 달 안에 초고층 빌딩 포럼을 개최한다는 계획 아래 ‘건축학회’ ‘한국초고층포럼’ 등과 포럼 구성을 타진 중이다.
당초 교수 20명 선으로 포럼을 구성하려 했으나 결속력과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학회와 관련단체쪽과 협력해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winwin@fnnews.com 오승범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