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금융일반

신한장학재단, 31명에게 장학증서

파이낸셜뉴스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07.02.23 15:04

수정 2014.11.13 16:01

신한장학재단은 23일 서울 중구 태평로 본점 20층 회의실에서 2007년도 장학증서 수여식을 개최했다.

지난해 12월부터 공고를 통해 모집해 최종 선발된 2007년도 신한장학생은 서류전형과 면접 등을 거쳐 총 31명이 선발됐다.
이로써 신한장학재단의 지원을 받는 장학생들은 지난해 196명과 더불어 총 227명으로 늘어났으며 올해 지급예정인 장학금 총액은 11억원이다.

신한장학재단은 미래인재 발굴과 교육환경개선, 학술연구지원등의 미래지향적인 장학사업을 실시하기 위해 2006년 1월 신한은행을 비롯한 7개 신한금융그룹의 계열사가 총 500억원을 출연해 설립한 비영리법인이다.


이날 라응찬 이사장은 끝까지 꿈을 포기하지않고 열악한 주변 환경을 극복해 세계제국을 건설한 징기스칸의 이야기를 장학생들에게 들려주며 “불과 20여년전 지점 3개,임직원 200여명으로 출발하였던 신한은행이 지금은 14개 자회사 2만2000여명의 임직원을 보유한 신한금융그룹으로 발전할수 있었듯이 미래에 대한 비젼과 꿈을 향한 도전의식, 그리고 열린마음으로 나눔을 실천할수 있는 신한장학생이 돼 제2의 신한은행, 제3의 신한금융그룹을 만들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신한장학생들은 단순 일회성 자금지원이 아니라 상담(생활, 학업 등), 적성검사를 통한 미래비젼 제시, 계열사 직원들과의 멘토링, 등록금외 자기개발비(도서구입, 학원) 지원 등 체계적인 관리프로그램하에 지원되며, 매년 자격유지심사를 통과할 경우 최종 학업을 마칠때까지 지원된다

/vicman@fnnews.com 박성호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