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경제단체

경총 올 임금인상 기준 2.4%

김기석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07.02.25 17:29

수정 2014.11.13 15:59


재계가 올해 사용자측에 권고할 임금인상률 기준(가이드라인)을 2.4%로 제시했다. 그러나 대졸 초임과 고임금 대기업 임금은 지난해 수준에서 동결할 것을 권고했다.

한국경영자총협회는 25일 발표한 ‘2007년 경영계 임금조정 기본 방향’에서 “우리나라 기업의 대졸 초임은 국민소득이 2배 높은 일본과 거의 비슷한 수준이고 대기업은 10% 이상 더 높은 실정”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경총에 따르면 지난해 우리나라 1인당 국민소득은 1만8337달러로 일본 3만5490달러의 51.7%에 그쳤지만 대졸 초임은 연 2255만원(2만3600달러)으로 일본 대졸 초임인 2384만원(2만4950달러)의 94.6%에 달했다.

경총은 “비정상적으로 높은 대졸 초임은 고 임금을 견인하고 있고 신규 채용을 위축시키는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면서 “따라서 대졸 초임 동결을 통해 기업의 신규 일자리 창출 여력을 회복시키고 임금안정 분위기를 확산시켜 나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이 같은 재계 권고안은 최근 노동계가 요구한 ‘9.3% 이상 인상’의 3분의 1에도 미치지 못하는 수준이다.


앞서 한국노총은 올해 정규직 임금인상률을 월 고정 임금총액 기준으로 9.3%, 비정규직 임금인상률은 18.2%를 제시한 바 있다.


경총은 또 “생산성과 무관하게 임금이 인상되는 연공형 임금체계는 인건비 부담을 가중하고 노사갈등을 증대시키는 등 심각한 부작용을 유발하고 있다”면서 직무급 도입과 정기승급 폐지 등 임금 체계의 조정을 요구했다.

/njsub@fnnews.com 노종섭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