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

정통부 2기 국민로봇사업 출범식


정보통신부는 18일 정통부 대회의실에서 29개 국민로봇사업 참여기업과 한국정보사회진흥원(NIA),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등 지원기관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2기 국민로봇사업 출범식’을 갖고 올해 네트워크 로봇(URC) 수요 창출 및 상용서비스 사업을 본격적으로 시작했다.

이날 출범한 2기 국민로봇사업단(지능로봇산업협회 부설, 단장 오상록 정통부 IT정책자문관)에는 시스템통합(SI) 기업, 온라인 포털, 경비보안기업 등의 신규 참여로 참가기업이 총 29개로 늘어났으며, u-시티, u-타운과 연계한 교육·가정 서비스, 감성형 로봇 서비스, 보안경비 서비스 및 손수제작물(UCC) 기반 커뮤니티 서비스 등 다양한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또 2기 국민로봇사업단은 △다양한 국민로봇 비즈니스 모델 창출 △소비자 선택권의 확대 및 권익 제고 △서비스 활성화 기반 구축 등을 중점 추진할 계획이다.


출범식과 별도로 19일과 20일 이틀간 참여기업과 NIA, KIST 등 유관기관 관계자 등이 참석, 국민로봇사업의 성공적 추진을 위한 참여기업간 협업방안 및 유관기관의 지원방안 등에 대해 논의한다.

/bhkim@fnnews.com 김병호 IT전문기자

■사진설명=18일, 정보통신부는 청사 대회의실에서 '제2기 국민로봇 수요 창출 및 상용서비스 사업' 출범식을 갖고 국민로봇 사업 본격 가동에 들어갔다. 유필계 정보통신부 통신정책본부장(오른쪽)이 전시된 국민로봇 및 관련 부품을 살펴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