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정치일반

정동영 “정치보복 야당탄압 없어져야”

김시영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08.03.02 15:09

수정 2014.11.07 11:58

정동영 전 통일부 장관은 2일 정치보복이나 야당탄압이 없어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 전 장관은 이날 대국민 성명을 통해 “ 최근 후진정치의 상징인 정치보복과 야당탄압의 망령이 되살아나는 명백한 조짐이 나타나고 있다”면서 이같이 주장했다.

정 전 장관은 “제 선거운동에 참여해 헌신적으로 애쓴 많은 분들이 수사당국의 조사를 받고 사법처리 대상이 되고 있다”면서 “87년 이후 국가권력이 전면에 나서 정적을 숙청하는 관행은 사라졌으며 5년전, 10년전에도 대선때의 고소·고발 사건을 서로 취하하고 새롭게 출발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특히 “한나라당의 이같은 태도는 4·9 총선을 앞두고 이 문제를 정치적으로 이용하려는 의혹을 낳고 있어 사실이라면 나라 장래를 위해서도 불행한 일”이라며 “대선 과정에서 문제가 있었다면 전적으로 제 책임으로 당과 후보를 위해 애쓴 분들의 양식과 인격을 지켜달라”고 요구했다.

정 전 장관은 이어 끝끝내 문제를 삼겠다면 후보였던 저 한 사람만 겨냥해달라. 모든 책임을 제가 다 감당하겠다며 “선거에 진 뒤 승자에게 비통한 호소를 해야 하는 불행한 후보는 제가 마지막이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민주당에 따르면 현재 의원과 당직자 등 20여명이 한나라당에 의해 고소고발 됐다.
박영선·김현미 의원이 장관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검찰 소환통보를 받았고, 서혜석·김종률 의원 등도 3일 출두통보를 받았다.
또 정봉주 의원은 불구속 기소됐다.

/sykim@fnnews.com김시영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