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정치일반

문국현,총선 이재오와 격돌

김시영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08.03.02 17:57

수정 2014.11.07 11:57



창조한국당 문국현 대표가 이명박 정부 실세인 한나라당 이재오 의원에게 도전장을 내밀었다.

문 대표는 2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4·9 총선에서 이 의원의 지역구인 서울 은평을에 출마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표는 “선거 유·불리를 떠나 이명박 정부의 사실상 2인자이자 대리인격인 이재오 의원을 상대로 싸워 승리하는 것이 사람과 환경을 살려온 제가 할 일이라고 생각했다”며 출마의 변을 대신했다.

문 대표는 이어 “이제 일자리 창출 국회를 만들고 한반도에 대재앙을 가져올 대운하를 저지하기 위한 대장정에 오르고자 한다”면서 “은평을이야말로 민의를 무시한 채 경부대운하를 추진하겠다는 토공 기반의 가치와 환경과 사람 중심의 창조적 자본주의 가치를 대비시킬 최적지”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새 정부는 일부 소수 계층과 일부 지역만을 위한 정부가 될 것이라는 불안감을 가중시키고 있고 기존 야당들 또한 국민에게 희망을 주지 못하고 있다”고 비판한 뒤 “창조한국당은 이번 총선을 통해 고삐풀린 정글 자본주의를 추구하는 신자유주의에 맞서 낡고 병든 세력을 교체, 대한민국을 재창조하는 미래세력을 중심에 세우는 일에 매진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sykim@fnnews.com 김시영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