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정치일반

야권-시민단체, 김성이·박미석·최시중 교체 요구

최승철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08.03.05 15:30

수정 2014.11.07 11:46

김성이 보건복지가족부 장관 내정자, 최시중 방송통신위원장 내정자, 박미석 청와대 사회정책수석 등에 대한 사퇴요구가 야권에서 계속되고 있다. 여기에다 시민단체들까지 이 문제에 가세해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다만 최 내정자에 대한 인사청문회 거부까지 검토했던 통합민주당은 청문회는 계획대로 열되 철저히 검증키로 방침을 정했다.

최재성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5일 국회 브리핑에서 “이명박 대통령은 최 내정자 임명을 철회하고 국민의 이해를 구해야 한다”면서 “김성호 법무부 장관 내정자, 최 내정자, 변도윤 여성부 장관 내정자 김하중 통일부 장관 내정자, 이만의 환경부 장관 내정자의 청문요구서가 국회에 접수됐다는데 새정부 출범을 정상적으로 할 수 있도록 협조해야 한다는 기조로 청문회를 가능한 빨리하기로 입장을 정했다”고 전했다.

최 대변인은 “하지만 최 내정자의 경우 개인의 도덕성 문제를 따지고, 묻는 청문회가 돼야 하지만 방통위라는 매우 중요하고 엄청난 조직을 이끌어 갈 수 있는지, 그것이 대한민국의 미래와 국민의 판단에 맞는지를 집중적으로 다뤄야 할 것”이라고 말해 진통을 예고했다.


그는 “정권 초기인데 정권 말기 같다”면서 “이 대통령은 김성이, 박미석, 최시중 내정자에 대한 임명을 철회해 정권 초기의 혼란함을 빨리 극복할 수 있도록 야당의 협조도 구하고 국민의 이해도 구해야 한다”고 주자했다.


최인기 정책위의장도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명박 정부는 김성호 국정원장을 임명함으로써 사정라인을 모두 영남인사로 채운데 이어서 다시 방송통신위원장까지 영남인사를 함으로써 결과적으로 국가권력의 핵심인 사정기관과 방송통신, 언론기관을 영남인사로 지배하려는 의도를 분명히 보여주고 있다”며 “이 대통령은 하루빨리 지적한 인사들을 교체해줄 것을 촉구한다”고 주장했다.


참여연대, 민주노총, 보건의료단체연합 등 50여개 시민사회단체들도 이날 서울 세종로 청와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도덕성과 자질면에서 고위공직자로 부적절한 김성이 내정자와 박미석 청와대 사회정책수석의 교체를 촉구했다.

/rock@fnnews.com최승철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