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경제단체

시민단체 50여개 “김성이 복지 장관 후보자 교체해야”

김한준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08.03.05 16:58

수정 2014.11.07 11:45

참여연대와 건강연대, 민주노총, 한국여성단체연합 등 50여개 보건의료·복지·여성·노동 관련 시민단체는 5일 “청와대는 김성이 보건복지가족부 장관 후보자를 즉각 교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 단체는 이날 청와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성이 후보자는 논문 중복게재와 책 표절, 미국 국적 자녀의 건강보험 부정수급, 부동산 이면계약서, 임대수익 축소신고, 5공 정화사업 훈장, 공금 유용 등 도덕적 흠결이 드러나는 등 ‘인사 부적격 종합선물세트’를 떠오르게 한다”며 이 같이 요구했다.

이들 단체는 또 “김 후보자가 양극화의 심화, 저출산·고령화 등 우리 사회의 핵심적 사회복지 정책을 해결할 수 있는 기본적 자질이 있는지도 의심스럽다”면서 “국회 보건복지위원회가 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 보고서를 채택하지 않은 것도 도덕성 뿐 아니라 자질 부족 논란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이들 단체는 이어 “부적격 고위공직자를 교체하자고 주장하는 것은 발목잡기도 정치적 음해도 아닌 민심의 소리”라면서 “이명박 대통령이 인사를 강행한다면 부도덕하고 무능한 정부라는 오명을 씻기 어려울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이들 단체는 “박미석 사회정책수석도 계속된 논문 관련 의혹으로 고위공직자로서의 자격을 잃었다”며 교체를 촉구했다.


전날 참여정부에서 보건복지부 장관을 지낸 무소속 유시민 의원은 “김 후보자는 너무 많은 도덕적 논란이 나오고 후폭퐁도 있어서 이대로 장관으로 임명된다 해도 복지부에 가서 영이 설까 걱정이 된다”고 말한 바 있다.


/star@fnnews.com김한준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