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지)SK컴즈, 유럽법인 철수 등 글로벌 전략 재조정


SK커뮤니케이션즈가 6개 해외법인의 성장가능성 따라 전략 및 투자 우선순위를 조정하는 등 글로벌 사업전략을 다시 짜기로 했다.

SK커뮤니케이션즈는 일본과 중국, 대만, 베트남, 미국, 독일 등 기존 6개 해외법인의 성장성과 수익성을 검토해 지속 투자와 해외현지 파트너 모색(지분조정), 사업철수 등 해외법인 별 전략 및 투자 우선 순위를 변경할 예정이라고 7일 밝혔다.

이에 따라 SK커뮤니케이션즈는 경쟁사업자의 시장진입이 빨라 사업성이 낮고 추가 투자 부담이 있는 독일시장에서 철수하기로 했다. SK커뮤니케이션즈는 지난 6일 이사회를 열고 싸이월드 유럽법인(Cyworld Europe GmbH)을 정리하기로 결정했다.

SK커뮤니케이션즈 유럽법인은 지난 2006년 7월 독일 통신업체 도이치텔레콤 계열 T-온라인 벤처 펀드와 합작법인으로 출범했으나 글로벌사업자 마이스페이스닷컴과 스투디비즈(StudiVZ), 스카이락(Skyrock), 베보(Bebo) 등 언어 권역 별로 강력한 로컬사업자들이 급성장해 양사 합의로 사업정리를 결정했다.


SK커뮤니케이션즈의 박상준 대표는 “글로벌 사업 재구축은 수익성이 미진한 출자 법인을 정리하여 지분법 손실 규모를 최소화하기 위한 것”이라면서 “수익성과 성장성을 갖춘 법인들에 대해서는 선별적으로 투자를 강화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 대표는 이어 “SK커뮤니케이션즈의 글로벌 전략은 기존 싸이월드 위주 진출에 대한 투자 우선 순위 조정을 포함해 SK커뮤니케이션즈의 다양한 인터넷 서비스 역량이 조속히 발휘될 수 있도록 전개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엠파스를 합병하면서 지난해 11월 통합법인으로 출범한 SK커뮤니케이션즈는 검색(엠파스,네이트닷컴)과 커뮤니티(싸이월드) 등 국내외 주력사업에 집중하고 있다. /ck7024@fnnews.com홍창기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