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신입사원 36.7%, ‘무늬만 직장인’

조석장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08.03.08 10:12

수정 2014.11.07 11:25

입사 1년 미만 직장인 3명 중 1명은 원치 않는 직장에 일시적으로 취업한 뒤 구직 활동을 병행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최근 취업포털 커리어(www.career.co.kr)가 3월 1일부터 2일까지 입사 1년 미만 직장인 54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36.7%가 현재 구직활동을 병행하고 있다고 응답했다.

기업 형태별로 살펴보면 중소기업(45.4%)이 가장 높았으며, 외국계기업(41.9%), 대기업(32.7%),

벤처기업(31.2%), 공기업(30.5%) 순이었다. 근무형태는 비정규직(51.5%)이 정규직(24.0%)보다 27.5% 높았다.

일시적으로 취업한 이유(복수응답)로는 66.2%가 ‘경제적 어려움 해결’을 1위로 꼽았다.

‘공백기간(실업기간)을 두지 않기 위해’는 42.9%, ‘실업자로 보이는 것이 싫어서’ 30.3%,

‘희망 기업에 입사하기 위한 경력을 쌓기 위해’ 28.3%, ‘가족이나 지인들의 권유로’ 9.1% 등이 있었다.
구직활동 및 취업을 준비하는 시간대는 ‘퇴근 후’가 47.0%로 가장 많았다. ‘쉬는 날(주말·공휴일 등)’은 22.7%를 차지한 반면 ‘회사 업무시간에 틈틈이 한다’는 응답도 15.2%로 뒤를 이었다.

‘출근 전’과 ‘점심시간’은 각각 5.6% 이었다.

구직활동 병행기간은 ‘원하는 기업에 입사할 때까지’가 28.3%로 가장 많았다.

‘6개월∼1년 이내’는 23.2%, ‘1∼3개월 이내’ 18.9%, ‘3∼6개월 이내’ 13.9% ‘1년∼2년 이내’ 15.7% 이었다.

‘취업준비로 인해 업무에 지장을 준 적이 있는가’란 질문에 30.5%가 ‘그렇다’고 응답했으며, ‘업무와 취업준비 중 어느 부분에 시간과 노력을 더 투자하는가’란 질문에는 ‘같은 비중으로 투자하고 있다’가 48.4%로 가장 많았다.

이어 ‘취업준비에 더 많이 투자하고 있다’ 29.8%, ‘업무에 더 많이 투자하고 있다’ 21.8% 순이었다.


이들의 월 평균 입사지원 횟수는 5.6회로 집계됐다. 횟수별로 살펴보면, ‘1회∼5회’가 43.7%로 가장 많았다.
‘1회 이내’는 35.5%, ‘6회∼10회’ 8.3%였으며, ‘11회 이상’도 12.5%를 차지했다.

/송승환 명예기자(고려대)/fnnews21@naver.com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