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

[주간 물가 레이더] 사과·딸기 오르고 감귤 내려



채소와 과일 모두 출하량이 늘어 가격변동이 크지 않다.

7일 농협유통 하나로클럽 양재점에 따르면 배추(포기)는 산지 물량이 증가해 가격은 보합세. 지난주 포기당 1340원이었던 배추는 이번주 1350원으로 거의 변동이 없다.

해남ㆍ진도 등 남부지방에서 주로 출하되고 있는 대파(단)는 남부 지방 출하가 막바지에 접어들어 산지 물량 감소로 지난주보다 300원(13.0%)오른 26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제주 지방에서 주로 출하되는 세척무(개)는 작황이 좋지 않아 가격이 오름세였으나 저장무가 나올 무렵이 되면서 지난주와 같은 950원에 판매되고 있다.

감자(1㎏)는 제주 지방 작황이 좋지 않아 가격이 오름세였으나 강원도와 전라도 지방의 저장감자가 출하되기 시작해 가격은 지난주와 같은 41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상추(100g)는 출하량과 수요 모두 그리 많지 않아 지난주와 동일한 400원, 양파(3㎏)도 저장물량이 많아 출하량이 소폭 증가하고 소비도 늘어 가격은 지난주와 동일한 2500원에 판매되고 있다.

고구마(1㎏)는 산지 작황 부족으로 물량이 적고 소비도 그리 많지 않아 지난주와 동일한 38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사과(1.5㎏, 5∼6개, 봉지)는 산지 출하량이 많으나 상품성에 따라 가격이 유동적이다. 가격은 지난주보다 300원(7.7%) 오른 4200원에 거래되고 있다.


배(7.5㎏, 10개, 신고)는 저장물량이 많아 출하량이 계속 증가하고 있는 추세로 가격은 지난주보다 400원(1.2%) 내린 3만3500원에 판매되고 있다.

딸기(500g, 특)는 지난주보다 소폭 올라 4200원에 거래되고 있다. 감귤(5㎏, 60개)은 명절이 끝나고 산지 출하량이 소폭 감소해 500원 오른 1만4300원의 시세를 보였다.

/박신영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