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경제단체

강만수 장관 ˝철근 사재기 철저 단속˝

이병철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08.03.08 19:04

수정 2014.11.07 11:25

강만수 기획재정부 장관은 최근 품귀 현상을 보이고 있는 철근에 대한 사재기를 철저히 단속하라고 국세청에 8일 지시했다.

정부는 또 중소 건설업체들의 철근 확보난을 해결하기 위해 공동 구매 및 수입,구매자금 보증 등의 지원을 확대할 방침이다.

강 장관은 이날 시공사 범양건영의 판교신도시 건설 현장을 방문, 김은만 건설현장소장으로부터 "철근 값이 더 오르면 앞으로 공정률 달성에 문제가 생긴다"는 보고를 받고 이 같은 정부 대책을 밝혔다.

강 장관은 자신을 수행한 허병익 국세청 조사국장에게 "철근의 제조부터 건설현장 수요까지 전 과정을, 업체별로 살펴 사재기가 없는 지 끝까지 추적해 단속하고 부당 이익에 대해 과세하라"고 지시했다.

그는 "일과성 단속이 아니라, 문제가 해결될 때까지 몇 주고 한 달이고 무기한 단속에 나서달라"며 "생산이 부족하거나 원가가 올라 가격이 상승하는 것이야 시장경제 원칙에 맡겨야 하지만 유통과정에서 비정상적으로 이익을 취하는 것은 꼭 근절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상규 국토해양부 본부장은 현재 철급 수급 상황을 묻는 강 장관의 질문에 "설비 증설과 수출용의 내수 전환을 통해 34만t 정도를 늘렸다"며 "그러나 중소기업은 현금이 없어 물량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만큼 건설협회를 간사로 공동 구매 및 수입을 확대하고, 건설공제조합을 통해 중소업체의 자재 구입을 보증해주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범양건영에 따르면 철근 가격은 2006년 11월 말 도급계약 당시에 비해 약 222%나 급등했다.


김 소장은 "얼마전까지 1t당 40만원이면 사던 철근을 이제 76만원을 주고 구입하고 있고, 이달 중 80만원까지 올라갈 것이라는 관측이 많다"며 "정부가 철근 수급 불균형 해소와 철근 가격 안정에 나서 달라"고 요청했다.

/pride@fnnews.com이병철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