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한나라당 입’ 나경원 출마 ‘송파 병’ 공천 진통

한나라당이 영남권 공천결과 발표를 앞두고 진통을 거듭하고 있으나 서울 강남의 ‘송파 병’ 지역구 공천을 둘러싼 갈등도 큰 암초로 부상하고 있다.

11일 한나라당에 따르면 수려한 외모에다 주요한 정치국면에서 한나라당의 입 역할을 톡톡히 감당해온 나 의원의 공천 문제를 놓고 공천심사 과정에서 잡음이 거칠게 터져나오고 있기 때문이다. 송파 병은 한나라당의 입인 나경원 대변인이 출사표를 던진 곳으로 ‘친이명박계’ 비례대표인 이계경 의원과 이원창 당협위원장이 경쟁을 벌이고 있는 곳이다.

송파 병은 종로·중구·강남·서초 등과 함께 서울의 전략적인 요충지로 꼽히는 곳으로 공천후유증을 터뜨릴 ‘뇌관’으로 불리는 영남권과 함께 한나라당 공천심사위원회가 공을 들이고 있는 지역이다. 송파 병을 비롯한 서울 강남지역은 한나라당이 선거때마다 압승을 거둔 지역으로, 공천이 당선을 의미할 만큼 한나라당의 텃밭으로 굳어진 곳이어서 그만큼 이해관계가 뒤얽혀 있어 영남지역 못지않게 공천심사가 진통을 겪고 있는 곳이다.

이방호 사무총장 등은 나 대변인의 높은 인지도와 여론조사 결과 등을 근거로 나 대변인을 송파 병에 공천해야 한다는 입장을 피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반면 일부 공천심사위원들은 개혁공천이 화두로 떠오른 상황에서 지명도가 높은 나 대변인이 다른 지역에 출마해 솔선수범하는 자세를 보여줘야 한다는 반론을 개진해 격론을 벌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 과정에서 위원들간에 고성까지 오갔다는 후문이다.
‘친이명박’ 성향의 김애실 의원과 강혜련 이화여대 교수가 반론을 주도한 것으로 알려졌다. 나 대변인의 경쟁자인 이계경 의원은 친이계로 분류된다.

한편, 한나라당 일각에서는 나 대변인이 가짜 외국학위 문제로 사회적 파문을 일으킨 신정아 전 동국대 교수가 정한재계 인사의 정기모임인 ‘포야(FOYA)’에서 활동해 온 것이 드러난 가운데 나 대변인이 3년전부터 이 모임에 참석해온 사실이 문제가 됐다는 분석도 제기되고 있다.

/rock@fnnews.com최승철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