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건설

[도약하는 중견 건설사] 성원건설/우수인재 확보 글로벌 경영

신홍범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08.03.11 17:03

수정 2014.11.07 11:09



성원건설은 올해 경영화두는 ‘선택과 집중’이다. 불확실한 환경속에서 살아남을 수 있는 대안이기 때문이다. 무분별하게 사업을 확장하거나 외형 위주의 성장만 추구한다면 어려움에 처할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성원건설에 이에따라 전략적 해외사업에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 현지화를 통한 글로벌 네크워크를 확장하고, 철저한 사전조사와 정확한 사업성 분석을 통해 진출하겠다는 전략이다. 한마디로 돌다리도 두들겨보고 건너겠다는 것이다.


성원건설은 우수인재 확보가 글로벌 경영 역량강화의 핵심요소로 보고 인재양성과 함께 인적자원 관리에 적극 나서고 있다. 이 회사 관계자는 “지속적인 교육을 통해 인재 육성에 최선을 다하고 있고, 특히 해외인력 발굴에 힘을 기울이고 있다”고 말했다.

성원건설은 현재 전 세계 9개 현장에서 해외사업을 수행하고 있다. 비즈니스베이 상떼빌 등 두바이에서 6개 프로젝트, 카자흐스탄 2개 프로젝트, 바레인 1개 프로젝트다. 이 중 카자흐스탄 상떼빌2 아파트 건설공사는 현재 사업승인 중이며 지하3층 지상 25층 1개동과 16층 2개동 220가구를 짓는 것이다. 이들 해외공사는 총 6억5406만달러 규모로, 중견건설업체 해외수주 실적으로는 단연 돋보인다.


성원건설측은 “지난해 하반기 분양했던 컬쳐빌리지 상테뷰는 10월16∼18일 3일간 열린 부동산박람회에서 100% 청약을 완료하는 성과을 올려 두바이에서의 인기를 실감했었다”면서 “이 프로젝트 성공을 발판으로 7개의 인공 섬에 조성하는 초호화 리조트 프로젝트인 ‘더 라군즈 프로젝트’ 등 지속적으로 두바이 신규 사업을 추진할 계획”밝혔다.

성원건설의 올해 분양 물량은 4000여가구. 이 중 경기도 안성시 당왕동과 오산시 원동은 각각 1000가구가 넘는 대단지다.
또 울산 범서동 553가구를 비롯 화성 천천리 636가구, 서울 용두동 주상복합 176가구 등도 준비하고 있다.

/shin@fnnews.com 신홍범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