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국제경제

폴슨 美재무 “신용공급·모기지 관리 강화”

김아름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08.03.14 17:35

수정 2014.11.07 10:47



미국 정부는 경기침체를 극복하기 위해 다각적인 정책개혁을 추진할 예정이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헨리 폴슨 미국 재무장관과 경제정책 담당자들이 또 다른 신용경색 사태를 막기 위해 정책개혁을 고려 중이라고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저널에 따르면 폴슨은 이날 금융 감독을 강화하는 개혁안을 내 놓았으며 △금융기관의 충분한 자본과 유동성확보 △모기지 대출기관에 적용하는 인·허가 기준강화 △신용평가사들의 정보공개 의무 강화 등의 내용이 포함되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폴슨은 저널과의 인터뷰에서 “시장 참가자중 한 부분 뿐만 아니라 모든 부분에서 다 실패했다”면서 “규제는 혁신을 따라 잡을 필요가 있고 투자자의 신뢰를 회복하는데 도움을 줘야한다”고 권고했다.

그러나 그는 “새로운 문제를 만드는 것은 자제해야 하며 어려운 회사에 신용을 중단해서는 안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또 “모기지 브로커를 위한 전국적 라이센싱 기준을 확립해야할 필요가 있다”면서 “신용평가기관들이 이해관계를 투명하게 밝히도록 요구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또 로버트 키밋 미 재무차관도 13일(현지시간) 파리에서 기자들과 만나 미 정부가 지난달 경제 부양을 위해 1520억달러의 재정 대책을 내놓았음을 상기시키면서 “미 경제 펀더멘털을 장기적으로 강화하기 위해 필요할 경우 추가 대책을 취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 추가적인 경기부양책을 마련할 수 있음을 시사했다.


한편 조지 부시 미 대통령은 13일 미국 재계 지도자 48명과 백악관에서 비공개 회동하고 경기 회복 방안에 대해 다각적인 의견을 모았은데 이날에는 뉴욕 경제클럽’ 초청연설에서 연설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전했다.

블룸버그에 의하면 이날 부시 대통령은 “미국 경제의 기조가 건전함으로써 어떠한 경기 부양책 등 별다른 조치가 필요치 않을 것임”을 역설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토니 프래토백악관 대변인은 “미국인들은 경제가 강력한 성장 기조로 돌아설 것이라는 확신을 가져야 한다"”면서 부시 대통령의 연설 내용을 전했다.

/true@fnnews.com김아름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