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학력평가 문제유출 의혹 학원강사 소환

이두영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08.03.16 20:51

수정 2014.11.07 10:44

고3 전국연합학력평가 문제유출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 송파경찰서는 16일 평가 문제 일부와 똑같은 내용이 담긴 수리영역 실전 대비 문제집을 만든 것으로 알려진 서울 대치동 S학원 A강사를 불러 조사했다.

경찰은 이날 오후 출석한 A강사로부터 학력평가 문제출제위원 1명과 오랜 지인 사이라는 진술 등을 확보, 문제가 유출됐는지 여부를 캐기 위해 해당 문제집을 만든 경위를 조사했다.

A강사는 경찰 조사에서 "문제출제위원들이 오히려 내 문제집을 베껴 수학문제를 출제했다.출제위원들을 저작권법 위반 혐의로 고소하겠다"며 평가문제 유출과 관련된 의혹 일체를 전면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A강사가 학생들에게 배포한 문제집은 12일 학력평가가 시작되기 전인 2월 셋째주부터 시중에서 판매가 되고 있는 책으로 경찰은 이 문제집에 수록된 문항과 학력평가 문제의 유사성을 비교해 분석하고 있다.

경찰은 전날 문제 유출사건을 수사 의뢰한 서울시교육청 김모 장학사를 상대로학력평가 문제출제와 관련된 내용을 조사했으며 17일까지 시교육청으로부터 학력평가 관련자료 등을 제출받아 검토작업에 들어가기로 했다.


시교육청은 12일 실시된 2008학년도 전국연합학력평가에서 고3 학생들을 대상으로 출제된 수리 영역 45문제 중 19문제가 서울 대치동의 S학원 학원생들에게 배포된 실전 대비 문제와 유사하다는 의혹이 일자 자체 조사를 벌인 뒤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pio@fnnews.com 박인옥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