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경제단체

찬반양론 불 붙은 ‘일제고사’

조윤주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08.03.17 22:44

수정 2014.11.07 10:36

최근 중학교 1학년과 초등학교 4∼6학년을 대상으로 전국적인 학력평가가 10여년 만에 부활해 ‘초등학생까지 성적 줄세우기‘ ‘평가는 교육의 기본’이라는 등의 찬반양론이 갈리며 논란이 가열되고 있다.

지난 6일 중학교 1학년생을 대상으로 한 전국 진단평가를 시작으로 11일 초등학교 4∼6학년 국가수준 교과학습 진단평가, 12일 올해 첫 고교 1∼3학년 전국연합평가가 잇따라 실시됐다.

특히 10년 만에 부활한 중1 전국 학력평가의 경우 그 결과가 학급석차와 학교내 석차로 공개되며 부산교육청은 지역 석차백분율까지 공개한다는 방침이어서 논란이 확산될 조짐이다.

이 같은 초·중학교 일제고사 부활에 대해 전교조와 일부 교육시민단체 등은 성적 서열화를 조장하고 사교육비 증가를 초래할 것이라며 강력 반발했다.

참교육을 위한 전국 학부모회와 전교조는 지난 13일 중1 전국 학력평가의 학생 개인 성적, 특히 전체 석차를 공개하는 것을 막아달라는 진정서까지 청와대와 국민권익위원회에 제출했다.

이들은 진정서에서 “전체 석차까지 공개하는 것은 지나치며 진단평가의 본래 취지에도 맞지 않다”며 “이번에 치러진 초·중학생 전국 일제고사는 학교와 학생의 서열화를 부추기고 불필요한 경쟁을 불러 사교육비 부담을 늘리고 있다”고 주장했다.
전교조는 평가 결과가 공개되면 법적소송도 고려한다는 입장이다.

반면 한국교총과 학교를 사랑하는 학부모 모임(학사모) 등은 진단평가의 취지에 공감한다면서 평가를 환영했다.
또 여론조사 결과 절반 이상이 일제고사 실시에 찬성했다.

김동석 한국교총 대변인은 “교육의 기본은 평가에서 시작한다”고 지적했으며 고진광 학사모 공동대표는 “지역편차가 어떤지 알아야 할 권리가 있는 중학교 의무교육 중에서 부족한 부분은 정부가 지원을 해서 초·중등 의무교육이 강화돼야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의 15일 조사결과 학생들의 객관적 학력평가를 위해 일제고사 실시에 찬성한다는 의견이 54.3%으로 절반이 넘었으며 학교 서열화의 부작용으로 반대한다는 의견은 32.9%로 나타났다.

/yjjoe@fnnews.com조윤주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