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캠코 용산구민회관 온비드 통해 매각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가 서울 한강로 3가 소재 용산구민회관 건물을 온비드를 통해 매각한다고 20일 밝혔다.
본 입찰은 25일까지이며 최저입찰가는 993억원이다.

캠코에 따르면 서울 용산구 소유인 용산구민회관은 국제업무단지 개발 등의 호재로 가치상승 가능성이 높은 지역에 위치하고 있다. 특히 주변에 신축 주상복합아파트(용산 시티파크), 국립중앙박물관, 용산공원 등이 인접해 있어 친환경적 주거여건을 갖추고 있으며 상권도 발달됐다는 게 캠코의 설명이다.

/powerzanic@fnnews.com안대규기자